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1℃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3.5℃
  • 안개대전 13.2℃
  • 대구 14.3℃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3.6℃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2℃
  • 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12.0℃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정치

서울의 혈관 하수관거 동맥경화 우려

  • 등록 2011.11.17 20:05:03

강감창위원장 “하수관거 부식상태 심각”

서울시의 혈관인 하수관거의 건강상태가 매우 심각 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건설위원회(위원장 강감창)는 16일, 서울시 도시안전본부에 대한 감사결과 “하수관거의 부식상태와 노후정도가 매우 심각해 시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시청 앞 하수관거내부를 불시에 점검한 건설위원회 위원들은 맨홀 뚜껑을 열고 악취가 나는 하수관속으로 들어가 하수관거의 노후실태를 하나하나 확인 점검한 결과 “하수관거 벽체를 점검망치로 두드리자 부식된 콘크리트 조각들이 힘없이 떨어져 나왔고, 콘크리트가 탈락된 부위에 노출된 철근은 겉으로 보기에도 부식정도가 상당히 심했다”고 하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땅속에 있다고 그동안 유지관리 예산편성에 홀대 받았던 것이 사실이며 수해예방은 물론 지하수 보호와 상부 통행차량의 안전을 위해 늦었지만 이제라도 충분한 예산이 확보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혁재 기자

 

서울시 물관리기획관이 의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원형관을 포함한 하수관거의 노후 · 불량 관거 총연장 3,087Km 중 1Km당 251개소에서 손상항목이 나타나고 있는 실정인데 이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경사불량 97개소(39%), 이음부 불량 73개소(29%), 연결관 돌출 65개소(26%), 관 파손 및 침하 6개소(6%) 등이다.

도시안전본부측에 따르면 서울시 땅 속에 위치한 사각형 하수관거 총 1,198km 중 사용연수 30년을 초과해 보수가 시급한 것이 793km로 전체 66%에 달하고 이를 보수하는데 필요한 예산은 약 4,0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는 것이다.

최근에는 금산초등학교(금천구) 주변 6m의 아스팔트포장도로 밑의 하수관거가 함몰돼 차량이 빠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사진)

 

하수관거 개량 및 유지관리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재원확보가 우선돼야 하지만 지난해에도 하수도요금 인상을 전제로 2011년 예산을 편성 했지만 하수도요금을 인상하지 못해 많은 사업이 유보 · 취소된 바 있다.

대표적인 사업으로는 ‘하수관거 신설개량 사업’1개소, ‘하수관거 종합정비 사업’16개소, ‘하수암거 보수보강 사업’7개소 등 397억 원 규모의 사업이 유보되거나 취소됐다.

하수관거 개량 및 유지보수를 위해서는 년간 약 400억 원의 예산이 필요하지만 최근 서울시가 의회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에도 145억 원만 편성돼 부족한 하수관거 정비예산의 해갈엔 턱없이 부족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강감창 위원장은 “날로 팽창해지는 서울에 걸맞게 도시의 인프라는 지속적으로 확충돼야하고 특히, 시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하수관거 정비 및 개량사업은 시정의 중심에 두어야 할 것”이라며“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할 때 이러한 부분이 소홀하지 않도록 비중 있게 다룰 것”이라고 언급했다.

권수정 시의원, "서울시, 시장공약사업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 무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이 11월 7일 서울시 기획조정실 행정감사에서 "서울시가 시장 공약사업 이행을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이 자리를 통해 2019년 예산안에 신규 사업으로 예산 편성된 ‘서울형 유급병가’ 추진과 동시에 집행부 사업에 대한 민주당 의원의 졸속 조례발의로 진행한 일처리에 대해 문제를 지적했다. 시는 지난 1일 서울시의회에 예산안을 제출했으며, 제출된 사업들 중 지난 9월 추가경정예산에서 사업계획 부실을 이유로 폐기됐던 ‘유급병가’ 예산이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9월 추가경정예산 소관상임위 회의 시 추경예산으로 올라온 ‘서울형 유급병가’사업은 여러 위원들로부터 "사업계획 수립미흡과 관련 조례 미발의, 예산타당성검사도 받지 않은 사업"이라며 "이는 절차와 형식 모두 무시한 사안으로 집행부의 추경예산 상정이 2019년 예산반영을 위한 밑 작업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많은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또한 9월 당시 11월 열릴 정례회에서 유급병가 관련 조례를 발의할 예정인지 묻는 위원의 질의에 서울시 집행부 담당국장은 "그럴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서울시 집행




권수정 시의원, "서울시, 시장공약사업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 무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이 11월 7일 서울시 기획조정실 행정감사에서 "서울시가 시장 공약사업 이행을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이 자리를 통해 2019년 예산안에 신규 사업으로 예산 편성된 ‘서울형 유급병가’ 추진과 동시에 집행부 사업에 대한 민주당 의원의 졸속 조례발의로 진행한 일처리에 대해 문제를 지적했다. 시는 지난 1일 서울시의회에 예산안을 제출했으며, 제출된 사업들 중 지난 9월 추가경정예산에서 사업계획 부실을 이유로 폐기됐던 ‘유급병가’ 예산이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9월 추가경정예산 소관상임위 회의 시 추경예산으로 올라온 ‘서울형 유급병가’사업은 여러 위원들로부터 "사업계획 수립미흡과 관련 조례 미발의, 예산타당성검사도 받지 않은 사업"이라며 "이는 절차와 형식 모두 무시한 사안으로 집행부의 추경예산 상정이 2019년 예산반영을 위한 밑 작업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많은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또한 9월 당시 11월 열릴 정례회에서 유급병가 관련 조례를 발의할 예정인지 묻는 위원의 질의에 서울시 집행부 담당국장은 "그럴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서울시 집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