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1℃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3.5℃
  • 안개대전 13.2℃
  • 대구 14.3℃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3.6℃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2℃
  • 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12.0℃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정치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지역 당원 1천여명 탈당계 접수

  • 등록 2015.12.17 18:29:22

[영등포방송] 새정치민주연합 영등포을 지역 당원과 일부 서울지역 당원 1,043명의 명단이 적힌 탈당계가 지난 123일 서울시당에 접수가 되어 탈당의 불씨가 호남에서 서울로 옮겨 붙고 있다.

탈당계를 직접 접수한 정해이 당원 및 관계자들은 이날 탈당 성명서를 통해 그동안 당의 앞날을 위해 국민과 당원들이 바라는 통합과 혁신을 통한 진정한 변화를 기다려 왔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비전을 상실하고 기득권세력의 횡포와 계파정치만 있다는 것을 국민들은 이미 다 알고 있으며, 오는 총선과 대선 승리에 그 어떤 희망도 가질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었다고 했다.

이들은 또 지난 2012년 대선 실패와 2014년 지방선거, 보궐선거 패배를 지켜보면서 책임지는 사람은 없고 본질을 외면하고 뻔한 돌려막기식 당운영에 국민과 당원으로부터 실망과 무관심만 가중시켰다,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정치, 경제, 사회 민주화를 위한 구체적 정책을 실현하고 한반도 평화통일과 번영에 총력을 다해 국민으로부터 선택받는 정당을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내년 4.13총선에 영등포 을 지역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아시아사랑나눔 김종구 총재는 1111일 탈당계를 접수한 바 있다.

당원들의 집단 탈당계가 접수된 서울시당 관계자들은 12월 3일 접수된 1,043명의 탈당 당원자 명단 중 진성 당원이 몇 명 정도인지 사실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수정 시의원, "서울시, 시장공약사업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 무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이 11월 7일 서울시 기획조정실 행정감사에서 "서울시가 시장 공약사업 이행을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이 자리를 통해 2019년 예산안에 신규 사업으로 예산 편성된 ‘서울형 유급병가’ 추진과 동시에 집행부 사업에 대한 민주당 의원의 졸속 조례발의로 진행한 일처리에 대해 문제를 지적했다. 시는 지난 1일 서울시의회에 예산안을 제출했으며, 제출된 사업들 중 지난 9월 추가경정예산에서 사업계획 부실을 이유로 폐기됐던 ‘유급병가’ 예산이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9월 추가경정예산 소관상임위 회의 시 추경예산으로 올라온 ‘서울형 유급병가’사업은 여러 위원들로부터 "사업계획 수립미흡과 관련 조례 미발의, 예산타당성검사도 받지 않은 사업"이라며 "이는 절차와 형식 모두 무시한 사안으로 집행부의 추경예산 상정이 2019년 예산반영을 위한 밑 작업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많은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또한 9월 당시 11월 열릴 정례회에서 유급병가 관련 조례를 발의할 예정인지 묻는 위원의 질의에 서울시 집행부 담당국장은 "그럴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서울시 집행




권수정 시의원, "서울시, 시장공약사업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 무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이 11월 7일 서울시 기획조정실 행정감사에서 "서울시가 시장 공약사업 이행을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이 자리를 통해 2019년 예산안에 신규 사업으로 예산 편성된 ‘서울형 유급병가’ 추진과 동시에 집행부 사업에 대한 민주당 의원의 졸속 조례발의로 진행한 일처리에 대해 문제를 지적했다. 시는 지난 1일 서울시의회에 예산안을 제출했으며, 제출된 사업들 중 지난 9월 추가경정예산에서 사업계획 부실을 이유로 폐기됐던 ‘유급병가’ 예산이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9월 추가경정예산 소관상임위 회의 시 추경예산으로 올라온 ‘서울형 유급병가’사업은 여러 위원들로부터 "사업계획 수립미흡과 관련 조례 미발의, 예산타당성검사도 받지 않은 사업"이라며 "이는 절차와 형식 모두 무시한 사안으로 집행부의 추경예산 상정이 2019년 예산반영을 위한 밑 작업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많은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또한 9월 당시 11월 열릴 정례회에서 유급병가 관련 조례를 발의할 예정인지 묻는 위원의 질의에 서울시 집행부 담당국장은 "그럴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서울시 집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