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8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교육

신길7구역 내 중학교 신설…교육부 승인 확정

  • 등록 2017.08.25 14:46:56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신길동 중학교 유치위원회는 24일 신길7구역 내 신길중학교(가칭) 신설이 확정된 것에 대해 조길형 영등포구청장과 만나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앞서 신길재정비촉진지구 내 중학교 신설 계획이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했다.


2000년 장훈중학교가 학생 수 감소로 폐교된 이후 신길동 지역에 거주하는 학생은 여의도를 비롯한 동작·관악 지역으로 원거리 통학을 해왔다. 또한 신길동 재개발에 따라 증가한 학생들과 향후 계속될 인구유입 현상에 대비한 중학교 배치대책이 시급했다.


신길동 주민들은 여의도 윤중중학교의 재학생 80%가 신길동 거주 학생들이고 신길뉴타운 입주가 시작돼 학령인구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중학교 신설을 요구해왔다.


학교 신설을 위해서는 서울시교육청의 자체 투자심사를 거쳐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의를 받아 결정되게 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최근에는 학교총량제와 학생 수 감소로 인해 신설 승인을 받기 어려워졌다. 교육부의 이번 결정에 따라 신길중학교는 2020년 3월 개교할 예정이다.


차인영 신길중학교 유치위원장은 “학교가 있는 곳에 학생을 오라 하지 말고 학생이 있는 곳에 학교를 세워 줬으면 하는 마음이었다”며 “신길중학교 설립이 최대한 빨리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길형 구청장은 “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이 여기 모이신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드디어 결실을 맺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신길중학교가 신설되면 학생들이 통학하는데 어려움이 없어지기 때문에 더욱 좋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깊은 관심을 갖고 유치 해결에 앞장서 온 신경민 국회의원님의 노고를 높이 치하드린다"며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