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8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

서울중기청, 온라인법인설립 무료상담회 개최

  • 등록 2017.08.30 17:39:49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김형영)은 비즈니스지원단의 전문가를 활용한 온라인법인설립 무료상담회를 9월 15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중기청은 새 정부의 ‘창업붐 확산’ 일환으로 복잡한 법인설립절차를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해결하고 당일 법인 인감을 스캔해 실시간 등기신청까지 지원하는 온라인법인설립 상담회를 무료로 개최한다.


온라인법인설립 시스템은 법인설립에 필요한 관련기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법인을 설립 할 수 있는 시스템이지만 초기 사용자는 이용방법이 어려워 그간 상담문의가 많았다.


이번 상담회는 창업전문위원이 예비창업자의 온라인 법인설립과정을 1:1로 직접 코칭하고 창업분야 애로상담도 무료로 지원한다. 참가 신청은 8월 31일부터 9월 14일까지 서울중기청 기업환경개선과로 하면 된다.


비즈니스지원단은 각 분야의 전문가 그룹이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를 상시 무료 상담하는 제도로 서울중기청에는 변호사, 변리사, 회계사, 세무사, 노무사, 경영지도사 등 30명의 전문상담위원이 활동 중이다. 현재 3곳의 상담센터에서 1일 4명의 전문위원이 하루 평균 전화상담 30여건, 방문상담 5여건의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예비창업자들은 자금, 판로, 기술개발, 인력 등 전문적인 정보가 부족하고 어떤 기관에서 어떤 상담을 받아야 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비즈니스지원단을 활용하면 전화 한 통으로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비즈니스지원단은 중소기업 경영애로 전반에 걸친 종합 상담뿐 아니라 상담만으로 해결이 어려운 과제는 해당분야 전문가가 직접 찾아가는 현장클리닉을 병행하고 있다. 현장클리닉은 전문 클리닉위원이 직접 사업현장을 방문해 심층 상담을 실시하는 일종의 맞춤형 현장 컨설팅으로 컨설팅 비용의 70~90%를 정부에서 지원해준다.


또한 서울중기청에은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상담과 함께 각종 규제에 대한 현장의견도 수시로 접수해 중소기업의 경쟁력강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지난해 중소기업 현장방문, 신사업 규제개선 간담회, 옴부즈만 협력 규제개선 위원회 개최 등으로 36건의 규제를 발굴, 지역 중소기업의 활력을 불어넣는데 일조했다.


서울중기청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법인설립의 복잡하고 어려운 절차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예비창업자분들이 오셔서 필요한 정보를 꼭 얻어 가길 바란다”며 “정보력과 자본력이 부족한 초기기업은 국가에서 지원하는 전문가를 다양하게 활용하는 현명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