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1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구청

영등포구, 지역사회보장계획 ‘대상’ 수상…서울시 유일

  • 등록 2017.09.04 09:37:28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는 지난 8월 24일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한 ‘2016년도 지역사회보장계획 시행결과’ 평가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지역사회보장계획이란 지역 복지 정책에 대해 지자체의 장이 수립하는 4년 단위 중장기 계획으로, 지역의 특색과 환경, 단체장의 의지를 반영한 종합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보장계획 이행에 대한 지자체의 책임성 강화 및 각 지자체의 우수사례 공유와 확산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평가를 실시했으며 전국 시도와 시군구를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 우수 지자체를 선정했다.


평가는 보건복지부 및 지역사회보장균형발전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실시했다.


먼저 내용의 충실성, 시행과정의 적정성, 시행결과의 목표달성도, 지역주민의 참여도 등 4개 분야에 대한 서면심사를 통해 1차로 7개 시도와 29개 시군구를 선정했다. 이 후 시행결과에 대한 발표와 질의응답을 통한 대면평가를 진행한 결과 서울시에서는 영등포구가 유일하게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지난해 우수상에 이어 2회째 수상이다.


구는 관 주도가 아닌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중심이 되어 지역사회보장계획을 수립·시행·평가해 지역사업 이행력을 높이고 민-관, 민-민네트워크를 통해 주민과 함께 다양한 복지사업을 추진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구에서 추진한 지역사업 23개 중 22개 사업이 민관협력을 통해 추진됐다. 대표적인 민관협력사업으로는 외국인 자율방범대 운영, 학원연합회와 협력해 저소득 자녀 학원 무료수강, 발달장애인 일자리창출을 통한 장애인자립지원 강화 등이 있다.


또한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각종 간담회에서 수시로 의견을 수렴하는 등 다양한 이웃 간 관계망을 활용해 생활 속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추진했다.


조길형 구청장은 “관 주도가 아닌 민-관, 민-민 협력을 통해 영등포의 현실에 맞는 다양한 복지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해 구민의 복지수준을 더욱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17 서울시 봉사상 우수상-영등포동자원봉사캠프 선정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시 '17년 제29회 서울시 봉사상 영예의 대상에‘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단체가 선정됐다. 서울시 봉사상은밝고 건전한 시민사회 기풍을 진작시키고따뜻한 도시 서울을 구현하고자기부선행과 지역사회 발전 등에 헌신적으로 봉사한 시민 및 단체를 대상으로 수여하고 있다. 현재까지 2,052명이 봉사상을 수상하였다. 올해 대상을 수상한 단체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대발'은독거노인의 영양을 보충하고 안부까지 헤아릴 방법으로 365 사랑의 우유나눔을 해오고 있다. 15년 전 옥수동 달동네에서 처음 시작됐으며, 우아한 형제들, 골드만삭스 등 다양한 기업과 크고 작은 개인의 후원에 힘입어 현재 성동구 어르신뿐 아니라 서울시 10개구 지역으로 확대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희망과 나눔의 씨앗이 되고 있다. 독거어르신에게 매일 배달되는 우유가 2개 이상방치됐을 경우, 배달원이 가족이나 주민센터 등 유관기관에 통보해 고독사를예방,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사업(10개구, 1,300가구 지원)으로의료 서비스가 결합된 ‘고독사 예방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의 이사장인 호용한 목사는 “달동네에서의 작은 시






트럼프 측근 매너포트, 러시아 스캔들 기소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을 지낸 폴 매너포트가 30일 정식 기소됐다. 그동안 소문이 무성했던 러시아 스캔들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로버트 뮬러 특별 검사는 매너포트의 사업 동료로 역시 지난해 대선캠프에서 부본장을 맡았던 리처드 게이츠도 함께 기소했다. 이들은 30일 오전 연방수사국(FBI)에 출두해 자신들의 무죄를 주장한데 이어 오후에는 법정에도 출석할 예정이다. 기소장에 따르면 매너포트와 게이츠는 미국에 대한 공모와 돈세탁 공모, 외국 대행사 등록법 위반, 허위 진술, 외국 계좌 미신고 등 총 12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2014년 이래 매너포트를 줄곧 매너포트를 감청해온 FBI는 그가 러시아 측에 트럼프의 선거운동을 도와달라고 요청한 정황을 확보했다고 주류언론들이 전했다. 대선 경선 캠페인을 지휘한 최측근 인사들의 기소로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 10개월만에 최대 정치적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한동안 잠잠했던 트럼프 탄핵론도 다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이 끔찍하고 국가에 해가 되는 마녀사냥을 하고 있으며 민주당과 힐러리 클린턴 전 대선 후보가 많은 죄를





'17 서울시 봉사상 우수상-영등포동자원봉사캠프 선정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시 '17년 제29회 서울시 봉사상 영예의 대상에‘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단체가 선정됐다. 서울시 봉사상은밝고 건전한 시민사회 기풍을 진작시키고따뜻한 도시 서울을 구현하고자기부선행과 지역사회 발전 등에 헌신적으로 봉사한 시민 및 단체를 대상으로 수여하고 있다. 현재까지 2,052명이 봉사상을 수상하였다. 올해 대상을 수상한 단체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대발'은독거노인의 영양을 보충하고 안부까지 헤아릴 방법으로 365 사랑의 우유나눔을 해오고 있다. 15년 전 옥수동 달동네에서 처음 시작됐으며, 우아한 형제들, 골드만삭스 등 다양한 기업과 크고 작은 개인의 후원에 힘입어 현재 성동구 어르신뿐 아니라 서울시 10개구 지역으로 확대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희망과 나눔의 씨앗이 되고 있다. 독거어르신에게 매일 배달되는 우유가 2개 이상방치됐을 경우, 배달원이 가족이나 주민센터 등 유관기관에 통보해 고독사를예방,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사업(10개구, 1,300가구 지원)으로의료 서비스가 결합된 ‘고독사 예방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의 이사장인 호용한 목사는 “달동네에서의 작은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