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8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구청

영등포구, 예술가와 함께 즐기는 '헬로우문래' 개최

  • 등록 2017.09.11 09:33:38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는 오는 16일 오후 4시부터 9시까지 문래창작촌 일대에서 예술가와 함께 즐기는 아트페스타(문화예술축제) ‘헬로우문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헬로우문래’는 철공소가 밀집되어 있던 문래동 골목에 하나둘 자리 잡은 예술가와 함께 사회적기업, 소상공인, 주민 모두가 참여하는 축제로 매년 2~3회에 개최된다.

 

지난 6월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9월 헬로우문래에서는 문래캠퍼스, 아트마켓, 문래창작촌 투어, 우쿨렐레 공연, 옥상 영화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특히 이번에는 문래창작촌 공방 모임인 ‘문래캠퍼스’ 작가들이 헬로우문래 아트마켓에 연대 참여해 사람들과 소통하는 자리가 처음 마련되어 눈길을 끈다.


문래캠퍼스에는 티모르커피(커피 내리기), 올어바웃공(수제품 만들기), MOMU(가죽제품 만들기), 소담상회(수제차), 취미공간모람(수채화 엽서 만들기) 등 총 10개의 부스가 마련되어 더욱 풍성해진 문래공방만의 예술 체험도 직접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작가들의 핸드메이드 작품인 천연석 액세서리, 캔들과 디퓨저, 패브릭 소품 등 실생활에서 유용하게 쓰일 제품들을 만날 수 있다.


문래예술창작촌의 구석구석을 돌아보고 싶다면 헬로우문래 야시장 투어 프로그램인 ‘올래?문래!’에 참여해 문래창작촌 골목의 역사를 듣고 작가 작업실에 들어가 볼 수 있다. 투어는 54번지, 58번지 골목을 경유해 어반아트 게스트하우스와 예가온 액션 아카데미(전통 북 체험)를 방문한다. 축제 당일 현장에서 바로 신청 가능하며, 시간은 오후 5시부터 1시간가량 소요된다.


가을 저녁, 축제에 낭만을 더해 줄 우쿨렐레, 바이올린, 젬베 등 음악 공연과 옥상 영화제도 마련되어 사람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영화는 문래동 아츠스테이 옥상에서 행사 당일 오후 6시 30분에 ‘걷기왕’이 상영되며, 관람료는 무료다. 올해 마지막 헬로우문래는 10월 21일에 열릴 예정이다.


조길형 구청장은 “골목길의 정취를 느끼며 길 따라 열린 문화공간에서 다양하고 이색적인 예술체험을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