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1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서울-밀라노 패션위크 디자이너 교류 추진

  • 등록 2017.09.12 09:32:08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뉴욕, 파리, 런던과 함께 세계 4대 컬렉션으로 꼽히는 밀라노 패션위크에 서울의 디자이너가, 최근 아시아에서 가장 주목받는 서울패션위크에는 이탈리아의 정상급 디자이너가 각각 참여하는 서울과 밀라노 양 도시 간 디자이너 교류가 이르면 내년부터 추진된다.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박원순 시장은 마지막 날인 11일 밀라노 패션위크를 주관하는 ‘이탈리아 국립패션협회’의 카를로 카파사(Carlo Capasa) 회장과 만나 패션산업 분야의 협력 물꼬 트기에 나섰다.


‘이탈리아 국립패션협회’는 불가리, 베르사체, 펜디, 구찌 등 124개 회원사를 두고 있으며 패션쇼·전시·회의 등 주관, 디자이너 육성사업, 해외 패션도시와의 협력 등을 주관한다.


서울시는 이르면 내년 춘계 서울패션위크를 목표로 디자이너는 물론 패션쇼 기획‧연출 분야까지 상호교류를 추진해 서울패션위크의 세계 5대 콜렉션 도약에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세계 5대 패션스쿨 중 하나인 밀라노 ‘마랑고니 패션스쿨(Istituto Marangoni)’의 로베르토 리치오(Roberto Riccio) 총괄대표도 함께해 패션 분야 인재 양성과 서울의 패션산업 메카인 동대문 일대에 대한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폭넓게 협의했다.


박 시장은 간담회에 앞서 패션 인재의 산실인 ‘마랑고니 패션스쿨’ 현장을 직접 시찰하고 한국인 유학생들과도 만나 서울시 패션정책에 대한 아이디어를 경청하는 시간도 가졌다.


또한 롬바르디아주 청사에서 로베르토 에르네스토 마로니(Roberto Ernesto Maroni) 주지사와 첫 우호도시 협정을 체결하고 문화·관광·경제 등 3개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했다.


협정서에 따라 양 도시는 산업 및 상업 관련 행사, 국제회의, 학술회의, 축제 및 포럼에 상호 참가, 오페라 교류 및 공동제작 등 5개 세부사업)에 대해 실질적으로 교류협력하고 이를 위해 각 도시별 실무팀 또는 전문가 네트워크를 구성하기로 했다.


올해로 서울시와 우호도시 체결 10주년을 맞은 밀라노의 주세페 살라(Giuseppe Sala) 시장과 면담을 갖고 패션은 물론 문화·예술, 경제,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약속하기도 했다.


서울과 밀라노는 2007년 레티시아 모라티 전 밀라노시장이 서울을 방문해 협정을 체결한 이래 패션·디자인, 공유도시, 도시먹거리 정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추진해오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이탈리아 국립패션협회 회장 등 세계적인 패션도시 밀라노를 이끌어가고 있는 주요 인사들을 연이어 만나 서울과 밀라노간 본격적인 패션분야 교류와 상호협력을 적극 제안했다”며 “이번 논의가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약하고 있는 우리 패션산업의 해외진출을 돕고 국내 패션디자이너들에게는 성장의 기회가, 서울패션위크는 보다 글로벌한 패션비즈니스의 장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7 서울시 봉사상 우수상-영등포동자원봉사캠프 선정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시 '17년 제29회 서울시 봉사상 영예의 대상에‘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단체가 선정됐다. 서울시 봉사상은밝고 건전한 시민사회 기풍을 진작시키고따뜻한 도시 서울을 구현하고자기부선행과 지역사회 발전 등에 헌신적으로 봉사한 시민 및 단체를 대상으로 수여하고 있다. 현재까지 2,052명이 봉사상을 수상하였다. 올해 대상을 수상한 단체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대발'은독거노인의 영양을 보충하고 안부까지 헤아릴 방법으로 365 사랑의 우유나눔을 해오고 있다. 15년 전 옥수동 달동네에서 처음 시작됐으며, 우아한 형제들, 골드만삭스 등 다양한 기업과 크고 작은 개인의 후원에 힘입어 현재 성동구 어르신뿐 아니라 서울시 10개구 지역으로 확대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희망과 나눔의 씨앗이 되고 있다. 독거어르신에게 매일 배달되는 우유가 2개 이상방치됐을 경우, 배달원이 가족이나 주민센터 등 유관기관에 통보해 고독사를예방,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사업(10개구, 1,300가구 지원)으로의료 서비스가 결합된 ‘고독사 예방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의 이사장인 호용한 목사는 “달동네에서의 작은 시






트럼프 측근 매너포트, 러시아 스캔들 기소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을 지낸 폴 매너포트가 30일 정식 기소됐다. 그동안 소문이 무성했던 러시아 스캔들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로버트 뮬러 특별 검사는 매너포트의 사업 동료로 역시 지난해 대선캠프에서 부본장을 맡았던 리처드 게이츠도 함께 기소했다. 이들은 30일 오전 연방수사국(FBI)에 출두해 자신들의 무죄를 주장한데 이어 오후에는 법정에도 출석할 예정이다. 기소장에 따르면 매너포트와 게이츠는 미국에 대한 공모와 돈세탁 공모, 외국 대행사 등록법 위반, 허위 진술, 외국 계좌 미신고 등 총 12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2014년 이래 매너포트를 줄곧 매너포트를 감청해온 FBI는 그가 러시아 측에 트럼프의 선거운동을 도와달라고 요청한 정황을 확보했다고 주류언론들이 전했다. 대선 경선 캠페인을 지휘한 최측근 인사들의 기소로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 10개월만에 최대 정치적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한동안 잠잠했던 트럼프 탄핵론도 다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이 끔찍하고 국가에 해가 되는 마녀사냥을 하고 있으며 민주당과 힐러리 클린턴 전 대선 후보가 많은 죄를





'17 서울시 봉사상 우수상-영등포동자원봉사캠프 선정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시 '17년 제29회 서울시 봉사상 영예의 대상에‘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단체가 선정됐다. 서울시 봉사상은밝고 건전한 시민사회 기풍을 진작시키고따뜻한 도시 서울을 구현하고자기부선행과 지역사회 발전 등에 헌신적으로 봉사한 시민 및 단체를 대상으로 수여하고 있다. 현재까지 2,052명이 봉사상을 수상하였다. 올해 대상을 수상한 단체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대발'은독거노인의 영양을 보충하고 안부까지 헤아릴 방법으로 365 사랑의 우유나눔을 해오고 있다. 15년 전 옥수동 달동네에서 처음 시작됐으며, 우아한 형제들, 골드만삭스 등 다양한 기업과 크고 작은 개인의 후원에 힘입어 현재 성동구 어르신뿐 아니라 서울시 10개구 지역으로 확대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희망과 나눔의 씨앗이 되고 있다. 독거어르신에게 매일 배달되는 우유가 2개 이상방치됐을 경우, 배달원이 가족이나 주민센터 등 유관기관에 통보해 고독사를예방,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사업(10개구, 1,300가구 지원)으로의료 서비스가 결합된 ‘고독사 예방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의 이사장인 호용한 목사는 “달동네에서의 작은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