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8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구청

제22회 영등포 구민의 날…화합 축제의 장 연다

  • 등록 2017.09.12 09:50:01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가 27~28일 이틀간에 걸쳐 영등포공원에서 ‘제22회 영등포구민의 날’ 축제를 개최한다.


구는 1996년부터 9월 28일을 ‘구민의 날’로 제정해 매년 기념행사를 추진해오고 있다. 1946년 9월 28일 서울시로 처음 편입되면서 ‘영등포구’란 명칭을 사용한 것을 기념해 다양한 행사를 통해 구민들과 함께 그 뜻을 되새기는 것이다.


올해는 22회째를 맞아 본행사와 함께 한달 내내 영등포 어디서나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연계행사를 풍성하게 마련했다.


본행사는 27~28일 영등포공원에서 진행된다. 27일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재능기부공연, 오후 7시부터 8시 반까지 전국노래자랑 신재동악단과 함께하는 7080콘서트, 뮤지컬 배우 박해미의 축하공연 등 전야제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기념식은 28일 오후 6시에 영등포공원 특설무대에서 구민헌장 낭독, 구민상 시상, 기념사 및 축사 등으로 공식행사가 진행된다.


기념식 전에는 재능기부공연, 남상일의 국악한마당, 자치회관 프로그램 발표회, 초록우산 드림합창단, 탭댄스 공연 등이 열려 행사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기념식 후에는 대림중학교 난타공연, 가수 조항조, 클론, 뮤지컬 배우 민우혁의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이틀 동안 부대행사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사진관, 영등포 역전다방, 추억의 놀이체험 등 영등포 추억의 거리와 천연비누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부스, 먹거리장터 등도 마련되어 행사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구민의 날을 기념해 본행사 기간 외에도 9월 한달 동안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영등포 전역에서 진행된다.


영등포아트홀에서는 18일 영등포가요무대, 21일 김소현&손준호 뮤지컬 갈라쇼, 22일 개그맨 김영철과 PD김진만이 출연하는 청소년 진로 토크콘서트, 23~24일 최현우의 위자드 매직쇼, 27일 영등포구민과 함께하는 쇼쇼쇼 등 문화행사가 열린다. 박지우의 해설이 있는 댄스스포츠는 29일 영등포 제1스포츠센터에서 열린다.


16일 신길3·6동 마을장터, 17~20일 찾아가는 동네방네 노래자랑, 21일 동행페스티벌, 23일 문화가 있는 대림동 거리축제와 당산1동 마을장터, 24일 구민 건강달리기 대회 등 구민들이 직접 참여해 만들어가는 행사도 다양하게 마련됐다.


조길형 구청장은 “올해 22회째를 맞이하는 구민의 날을 기념해 구민과 함께 화합하는 한마당 축제를 마련했다”며 “9월 한달이 축제의 장인만큼 각계각층의 많은 분들이 빠짐없이 참여해 함께 즐기고 소통·화합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