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9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구청

영등포구, 안 쓰는 아이용품 공유사업 실시

  • 등록 2017.09.13 09:19:24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는 어린이들의 장난감 및 도서 등을 이웃과 함께 나누는 ‘아이용품 공유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이용품 공유사업은 0~13세 어린이들이 성장해서 더 이상 쓰지 않는 아동전집이나 장난감 등 아이용품을 서울시 지정 아이용품 공유기업에 제공하고 필요한 물품이 있을 경우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이다.


구매한지 일 년도 채 되지 않아 어느새 헌 것이 돼버리는 아이용품을 이웃과 함께 나눠씀으로써 육아 비용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구는 아이용품 공유사업에 대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거나 마을장터나 농수축산물 직거래 장터, 건강 체험관과 같이 주민이 많이 모이는 각종 행사와 연계하여 홍보부스를 운영하는 등 적극적으로 공유사업 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공유하기를 원한다면 참여 방법은 간단하다. 도서의 경우는 '아이베이비'로, 장난감의 경우는 '픽셀'로 각 기업의 홈페이지나 모바일앱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해피콜을 통해 방문 일정과 예상 책정가를 상담하고 나면 업체 직원이 직접 방문해 물품을 수거해 간다. 부피가 큰 장난감이나 도서의 경우 엄마들이 직접 들고 이동하거나 한 쪽에서 배송비를 부담해야 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그 불편함을 덜 수 있게 됐다.


공유기업에서 아이용품의 세척 및 포장, 재판매까지 전 과정을 총괄해 운영하기 때문에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안심 거래가 가능하다.


아이베이비의 경우 회원 가입 시 영등포구 코드 ‘yd3114’를 입력하면 편의점 택배 등에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마일리지 500점도 적립 받을 수 있으며 픽셀을 이용해 방문수거를 신청할 경우에는 총 책정가 5만원 이상일 때 가능하니 사전에 문의해야 한다.


이외에도 구는 주민이 접근하기 쉬운 부동산중개업소를 통한 생활공구 공유를 비롯해 복지관·주민센터 공간공유 등 공유 분위기 확산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조길형 구청장은 “공유사업을 통해 이웃과 함께 나누어 가정에서 경제적인 부담을 덜 수 있길 바란다”며 “더 많은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공유 문화 조성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