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맑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15.6℃
  • 맑음서울 17.0℃
  • 연무대전 18.2℃
  • 연무대구 20.5℃
  • 연무울산 23.0℃
  • 연무광주 18.0℃
  • 연무부산 16.7℃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17.8℃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18.5℃
  • 맑음금산 18.6℃
  • 맑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정치

"서울시의 김포공항 국제선 증편 명백히 반대한다"

  • 등록 2019.04.05 14:23:1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박상구 서울시의원(강서구)를 비롯해 서울시의회·경기도의회·인천광역시의회 의원 19명이 5일 서울시의 김포공항 국제선 증대를 반대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2001년 김포공항의 국제선이 인천공항으로 이전되었지만 2003년 다시 국제선이 재취항하면서 소음이 더 심해지고 있으며 현재는 약 2.4분의 1대 꼴로 항공기가 이착륙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2017년 기준 14만 5천여 편의 항공기에서 발생하는 소음은 서울 강서구, 양천구, 구로구, 금천구와 경기도 부천시와 김포시, 인천시 계양구의 생존권을 심각하게 침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국제선 증편은 심야시간 운항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민들의 건강권을 심각하게 침해할 수 있고, 더군다나 인천공항 2터미널이 개항됨에 따라 국가경쟁력을 위해서라도 김포공항 국제선은 인천공항으로 이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서울 강서구, 양천구, 구로구, 금천구 뿐만 아니라 경기도 부천시와 김포시, 인천시 계양구의 소음피해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이 되었는지, 자치단체와 협의를 통해 진행하고 있는지 반문 한 뒤 “공항소음, 고도제한, 미세먼지 피해를 최소화하고 피해대책 수립에 나서야 할 서울시가 과연 용역에 얼마나 충실히 관련 내용과 대책들을 담고 있는지 검증받아야 한다”며 용역 전반에 대한 사전 보고를 서울시에 요청했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밥 얻어먹고 살기가 어디 쉽다냐?’ 출간 [영등포신문=관리자 기자] 도서출판 행복에너지가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밥 얻어먹고 살기가 어디 쉽다냐?’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책의 제목을 보면 참으로 직설적이면서도 투박하며, 동시에 치열하고 열정에 찬 삶의 땀방울이 느껴진다. 제목 한 문장을 통해서 인간 성장현, 행정가 성장현이 지닌 정책의 핵심을 단번에 파악할 수 있다. 남녀, 노소, 인종, 국적, 빈부, 심지어 이념까지 초월해 세상 사람들 모두 좋아하는 단어가 하나 있다. 바로 ‘평화’이다. 그런데 한자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平’은 논에 물이 평평하게 대어진 모습이고, ‘和’는 ‘禾+口’이니 사람 입에 밥이 들어가는 모습이다. 결국 사람들이 모두 잘 먹고 잘 살면 평화도 저절로 오고, 이를 위해서 행정도 정치도 필요한 것이다. 이렇듯 세 살 먹은 아이도 깨달을 것 같은 간단한 이치지만, 막상 이 이치를 투철한 사명감과 국민을 위하는 청렴한 마음으로 실현하는 정치가나 행정가는 참 드물다. 지난 2018년 지방자치단체 중 자치구의 재정자립도 평균은 30.3%였다. 사실 용산구의 예산규모는 소위 서울의 부촌을 대표한다는 강남3구는 차치하고라도 종로와 중구 등 유사 지자체의 평균액보다 982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