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7 (일)

  • 흐림동두천 3.4℃
  • 맑음강릉 10.3℃
  • 박무서울 6.9℃
  • 흐림대전 10.6℃
  • 흐림대구 10.5℃
  • 흐림울산 11.4℃
  • 박무광주 12.7℃
  • 연무부산 13.5℃
  • 맑음고창 10.0℃
  • 연무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6.5℃
  • 맑음보은 10.8℃
  • 흐림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9.1℃
  • 흐림거제 14.8℃
기상청 제공

종합

서울병무청, 청춘예찬 기자단과 소통시간 가져

  • 등록 2019.04.06 09:31:13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52019년 청춘예찬 기자단 중 서울 청 출입기자를 초청하여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병무청에서 2009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청춘예찬 기자단은 대학생 기자, 곰신(애인)기자, 부모 기자로 구성되어 있으며, 병무청의 주요 행사 및 정책 현장을 동행하여 취재하는 등 정책기자단으로 병역정책을 알리는 소통메신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간담회를 통해 올 해 병무청의 주요 사업과 서울병무청의 활동 계획 등을 공유하였으며 기자단의 향후 활동 계획을 밝히는 등 소통의 시간으로 진행됐다.

간담회 후에는 병무행정 현장참관을 위해 제1병역판정검사장에서 종합병원 검진수준의 병역판정 검사 과정을 참관하고 의료장비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년에 신규 기자로 선정된 곰신(애인)기자는 병역을 이행하는 현장에서 생생하게 취재하여 국민에게 체감할 수 있는 홍보를 하고, 병역 의무자들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활동하겠다는 다부진 포부를 밝혔다.

김종호 청장은 사회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병무청에 전달하고 주요 병역정책을 국민 눈높이에 맞게 홍보하는 소통 창구로서의 역할을 담당하는 청춘예찬 기자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국민과 소통하는 국민중심의 정부혁신 추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서울병무청, 청춘예찬 기자단과 소통시간 가져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은 5일 2019년 청춘예찬 기자단 중 서울 청 출입기자를 초청하여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병무청에서 2009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청춘예찬 기자단’은 대학생 기자, 곰신(애인)기자, 부모 기자로 구성되어 있으며, 병무청의 주요 행사 및 정책 현장을 동행하여 취재하는 등 정책기자단으로 병역정책을 알리는 소통메신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간담회를 통해 올 해 병무청의 주요 사업과 서울병무청의 활동 계획 등을 공유하였으며 기자단의 향후 활동 계획을 밝히는 등 소통의 시간으로 진행됐다. 간담회 후에는 병무행정 현장참관을 위해 제1병역판정검사장에서 종합병원 검진수준의 병역판정 검사 과정을 참관하고 의료장비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금년에 신규 기자로 선정된 곰신(애인)기자는 “병역을 이행하는 현장에서 생생하게 취재하여 국민에게 체감할 수 있는 홍보를 하고, 병역 의무자들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활동하겠다”는 다부진 포부를 밝혔다. 김종호 청장은 “사회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병무청에 전달하고 주요 병역정책을 국민 눈높이에 맞게 홍보하는 소통 창구로서의 역할을 담당하는 청춘예찬 기자단의 중요성을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밥 얻어먹고 살기가 어디 쉽다냐?’ 출간 [영등포신문=관리자 기자] 도서출판 행복에너지가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밥 얻어먹고 살기가 어디 쉽다냐?’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책의 제목을 보면 참으로 직설적이면서도 투박하며, 동시에 치열하고 열정에 찬 삶의 땀방울이 느껴진다. 제목 한 문장을 통해서 인간 성장현, 행정가 성장현이 지닌 정책의 핵심을 단번에 파악할 수 있다. 남녀, 노소, 인종, 국적, 빈부, 심지어 이념까지 초월해 세상 사람들 모두 좋아하는 단어가 하나 있다. 바로 ‘평화’이다. 그런데 한자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平’은 논에 물이 평평하게 대어진 모습이고, ‘和’는 ‘禾+口’이니 사람 입에 밥이 들어가는 모습이다. 결국 사람들이 모두 잘 먹고 잘 살면 평화도 저절로 오고, 이를 위해서 행정도 정치도 필요한 것이다. 이렇듯 세 살 먹은 아이도 깨달을 것 같은 간단한 이치지만, 막상 이 이치를 투철한 사명감과 국민을 위하는 청렴한 마음으로 실현하는 정치가나 행정가는 참 드물다. 지난 2018년 지방자치단체 중 자치구의 재정자립도 평균은 30.3%였다. 사실 용산구의 예산규모는 소위 서울의 부촌을 대표한다는 강남3구는 차치하고라도 종로와 중구 등 유사 지자체의 평균액보다 982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