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3.6℃
  • 흐림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6.3℃
  • 구름많음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종합

서울시,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 등록 2019.05.30 14:00:33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2019년 1월 1일을 기준으로 조사한 887,721필지의 개별공시지가를 5월 31일 결정․공시 한다.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전년대비 12.35%(2018년도 상승률 6.84%)로 전년도 상승폭에 비해 5.5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시는 “상권 활성화 지역을 중심으로 실거래가격이 반영되면서 예년보다 높은 지가 상승을 나타낸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의 올해 개별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평균 12.35% 상승했고, 결정․공시 대상 토지 887,721필지 중 97.6%인 866,616필지가 상승, 13,125필지(1.5%)는 보합, 5,907필지(0.7%)는 하락했으며, 2,073필지(0.2%)는 토지이동(분할, 합병 등)으로 새로이 조사된 토지이다.

 

<연도별 개별공시지가 변동률>

 

년도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상승률(%)

12.35

6.84

5.26

4.08

4.47

3.35

2.86

 

자치구별 상승률을 보면, 중구가 20.49%로 가장 높았으며, 강남구 18.74%, 영등포구 18.20%, 서초구 16.49%순이다. 또한 용도지역별 상승률을 보면 주거지역이 11.51%, 상업지역이 16.72%, 공업지역이 10.02%, 녹지지역이 6.11% 상승했다.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이어가고 있는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화장품판매점)으로 전년도 보다 100% 상승한 183,000천원/㎡(3.3㎡당 6억4백만 원)으로 나타났으며, 최저지가는 도봉구 도봉동 산50-1번지 도봉산 자연림으로 6,740원/㎡(3.3㎡당 2만2천 원)으로 나타났다.

 

개별공시지가 확인은 ‘서울부동산정보광장’(http://land.seoul.go.kr) 또는 ‘일사편리 서울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http://kras.seoul.go.kr/)에 접속해 토지 소재지를 입력하면 조회할 수 있다.

 

5월 31일 결정․공시한 개별공시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는 사람은 5월 31일부터 7월 1일까지 ‘일사편리 부동산통합민원’(http://kras.go.kr)을 이용하거나, 자치구 및 동 주민센터에 서면, 우편, FAX 등을 통해 이의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다.

 

이의신청 토지에 대해 토지특성 등을 재조사해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자치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그 결과를 7월 31일까지 재결정․공시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이의신청 기간인 5월 31일부터 7월 1일까지 자치구 실정에 맞게 감정평가사 상담창구를 개설 운영하여 개별공시지가에 의문이 있는 경우 시민이 전문 감정평가사에게 직접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유선에 의한 상담을 원할 경우에는 서울시 120 다산콜센터로 상담을 요청하면 해당 자치구 담당 감정평가사가 직접 신청인에게 전화해 상담이 진행된다.







영등포구, ‘초단편영화 아카데미’ 운영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영등포구가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를 앞두고 구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확대를 위해 오는 6~7월 ‘초단편영화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는 오는 9월 3일부터 9월 8일까지 개최되며, 2009년 첫 출범 이후지금은 세계 35개국 이상의 단편영화감독들이 참여하는 국제적인 단편영화제로 발돋움하고 있다. 구는 초단편영화 아카데미 운영을 통해 영화제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구민이 직접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보며 영화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카데미는 △구민 다큐멘터리 △초단편영화 기초반 △초단편영화 중급반으로 운영되며, 영화와 다큐멘터리 전반적인 제작 과정을 배우고 자신만의 영상 콘텐츠를 직접 제작해 볼 수 있다. 우선 7월 5일부터 26일까지 구민 다큐멘터리 아카데미가 개최된다. 이는 올해 처음 선보이는 코너로 나만의 다큐멘터리를 직접 제작해보는 수업이다. 수강생은 기획부터 후반 작업까지 모든 제작 과정에 직접 참여하며, 영등포를 배경으로 나, 가족 또는 이웃의 이야기를 주제로 담으면 된다. 수업은 전문 다큐멘터리 제작자와 영화과 교수가 체계적으로 지도한다. 이어 같은 기간 동안 제3기 초단편영화 아카데미 기


[기고] 호국보훈의 달, 보훈을 실천하는 달이 되길 바라며 6월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무엇이냐고 사람들에게 물어본다면, 본인이 경험했던 기억들 속에서 가장 인상에 남은 일과 관련한 다양한 대답이 나올 것이다. 그러나 국가보훈처 보훈공무원인 나에게 6월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바로 ‘호국보훈의 달’이다. 호국보훈의 달은 독립·호국·민주화 과정을 거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추모하고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달로, 정부에서 1963년부터 6월로 지정하여 각종 행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호국보훈의 달은 6월 1일부터 10일까지 추모기간, 11일부터 20일까지 감사기간, 21일부터 30일까지 화합과 단결의 기간으로 운영이 된다.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호국보훈의 달은 단지 국가에서 정한 다른 달과 별반 다를 것 없는 기간으로 인식될지도 모른다. 그러나 현재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가 일제강점기의 독립운동가분들, 6·25전쟁에 참전한 참전유공자분들의 수많은 희생과 헌신으로 어렵게 얻어진 사실을 생각하면, 호국보훈의 달이 우리에게 얼마나 중요하고 소중한지 깨닫게 될 것이다. 또한, 외세의 침략, 동족 간의 전쟁이라는 가슴 아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