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8℃
  • 흐림강릉 16.5℃
  • 구름조금서울 21.6℃
  • 맑음대전 22.5℃
  • 구름조금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8.9℃
  • 흐림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0.1℃
  • 흐림제주 19.8℃
  • 맑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19.9℃
  • 맑음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21.2℃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균형발전 모색 위한 ‘지역발전포럼’ 발족

  • 등록 2019.06.11 11:16:10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균형 있는 지역발전을 위한 공간 활용과 산업경제형 개발사업 발굴 등 발전전략을 논의하고 실행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역발전포럼’을 발족했다.

 

포럼에는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김인제 위원장과 정재웅 의원을 비롯, 김현수(단국대)·이영성(서울대)·고준호(한양대)·홍경구(단국대) 교수 등 도시계획, 산업, 부동산 개발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18명이 참여했다.

 

서울시는 2016년 7월 지역발전본부를 신설해 4개 권역별로 동남권에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를, 동북권에는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를 조성하고 있으며, 서남권에는 마곡 첨단 R&D 단지를, 서북권에는 수색역 일대 미래산업 중심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추가사업이 필요해 상대적으로 개발이 낙후된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거점 발전사업을 발굴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추진방안의 하나로 지역발전포럼을 발족하게 됐다.

 

올해 지역발전포럼은 6월부터 10월까지 3번의 워크숍과 1번의 공개 세미나로 운영한다. 포럼은 10일 시청 청계별관에서 ‘지역발전포럼 1차 워크숍’을 열고 국내외 복합거점개발의 성공사례와 시사점을 논의했다.

 

이어 7월에는 ‘서울시의 주요거점 실태 및 복합개발 방향’을 주제로 2차 워크숍을 개최하고, 9월에는 ‘지역거점 발전 대상지의 여건 분석과 잠재력’을 주제로 3차 워크숍을 개최할 계획이다. 10월에는 ‘서울시 균형발전거점의 잠재력과 비전’을 주제로 분야별 전문가, 관련 협회 및 학회, 공무원과 일반시민이 100여 명이 참여하는 공개세미나도 개최한다.

 

올해 포럼의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에는 ‘권역별 지역발전사업의 심층 분석과 신규사업 발굴’을 논의하고, 2021년에는 ‘지역거점 개발사업의 성과 분석과 사업효과 향상방안’을 논의하는 등 서울시 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전문가 그룹으로 포럼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김창환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동남권사업과장은 “지역발전포럼에서 논의된 학계 및 민간 전문가들의 다양한 제언과 아이디어는 기존 사업 추진과 신규사업에 반영해 서울시 균형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균형발전 모색 위한 ‘지역발전포럼’ 발족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서울시는 균형 있는 지역발전을 위한 공간 활용과 산업경제형 개발사업 발굴 등 발전전략을 논의하고 실행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역발전포럼’을 발족했다. 포럼에는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김인제 위원장과 정재웅 의원을 비롯, 김현수(단국대)·이영성(서울대)·고준호(한양대)·홍경구(단국대) 교수 등 도시계획, 산업, 부동산 개발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18명이 참여했다. 서울시는 2016년 7월 지역발전본부를 신설해 4개 권역별로 동남권에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를, 동북권에는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를 조성하고 있으며, 서남권에는 마곡 첨단 R&D 단지를, 서북권에는 수색역 일대 미래산업 중심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그러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추가사업이 필요해 상대적으로 개발이 낙후된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거점 발전사업을 발굴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추진방안의 하나로 지역발전포럼을 발족하게 됐다. 올해 지역발전포럼은 6월부터 10월까지 3번의 워크숍과 1번의 공개 세미나로 운영한다. 포럼은 10일 시청 청계별관에서 ‘지역발전포럼 1차 워크숍’을 열고 국내외 복합거점개발의 성공사례와 시사점을 논의했다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웹‧모바일 개설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웹·모바일에서 흩어져 있던 임신·출산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고 민원까지 처리되는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사이트가 본격 가동된다. 모자보건서비스 6종(임신준비, 임신·출산교육,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환급서비스, 유축기 대여, 서울아기 건강첫걸음)을 온라인 신청할 수 있으며 처리 전 과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쌍방향 플랫폼으로, 시는 임신부터 출산, 육아까지 온라인 소통채널을 확보하고 서비스를 강화해나간다.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seoul-agi.seoul.go.kr)’는 임신-출산정보와 모자보건서비스를 쌍방향 지원하는 혁신적 웹‧모바일시스템이다. 시는 저출산 극복을 위한 사회적 관심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예비부부, 임신부부가 임신·출산에 대해 궁금한 사항을 해결,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과 편의성을 집결한 임신‧출산 정보 통합플랫폼을 지자체 최초로 개설한다. 시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생애 주기별 맞춤형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억5천만 원 예산을 지원받아 시민 요구를 반영한 ‘서울형 임신·출산 웹사이트’를 지난해부터 구축, 본격 운영한다.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는 여러 웹사이트에 있는 임신·출산정보









서울시, 균형발전 모색 위한 ‘지역발전포럼’ 발족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서울시는 균형 있는 지역발전을 위한 공간 활용과 산업경제형 개발사업 발굴 등 발전전략을 논의하고 실행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역발전포럼’을 발족했다. 포럼에는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김인제 위원장과 정재웅 의원을 비롯, 김현수(단국대)·이영성(서울대)·고준호(한양대)·홍경구(단국대) 교수 등 도시계획, 산업, 부동산 개발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18명이 참여했다. 서울시는 2016년 7월 지역발전본부를 신설해 4개 권역별로 동남권에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를, 동북권에는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를 조성하고 있으며, 서남권에는 마곡 첨단 R&D 단지를, 서북권에는 수색역 일대 미래산업 중심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그러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추가사업이 필요해 상대적으로 개발이 낙후된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거점 발전사업을 발굴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추진방안의 하나로 지역발전포럼을 발족하게 됐다. 올해 지역발전포럼은 6월부터 10월까지 3번의 워크숍과 1번의 공개 세미나로 운영한다. 포럼은 10일 시청 청계별관에서 ‘지역발전포럼 1차 워크숍’을 열고 국내외 복합거점개발의 성공사례와 시사점을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