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흐림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1.7℃
  • 흐림서울 8.9℃
  • 구름많음대전 10.7℃
  • 구름조금대구 12.3℃
  • 맑음울산 13.3℃
  • 구름조금광주 14.7℃
  • 맑음부산 15.5℃
  • 흐림고창 11.3℃
  • 구름많음제주 16.4℃
  • 구름많음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10.7℃
  • 구름많음금산 12.9℃
  • 구름많음강진군 14.4℃
  • 구름많음경주시 13.5℃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 창립 15주년 맞아 노‧사 합동 봉사활동

  • 등록 2019.07.04 14:30:3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은 창립 15주년을 맞아 영등포 소재 장애인 복지 시설을 방문해 노‧사 합동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창립기념일을 맞이해 김윤기 이사장을 비롯해 간부직원 및 노조위원장, 노조간부가 함께 영등포 구립 장애인 사랑 나눔의 집을 방문해 거동이 어려운 어르신과 소외 이웃을 대상으로 준비해간 음료를 전달하고 급식 보조 및 설거지 등 배식봉사를 실시했다.

 

이날 봉사활동은 공단의 사회적 책임과 창립기념일의 의미를 되새기며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그 동안 지역 사회가 보내준 성원에 보답하기 위한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김윤기 이사장은 “사회공헌 활동은 지역사회를 기반하는 공기업으로써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공단이 지난 15년 동안 지역사회와 구민의 관심으로 큰 성장과 발전을 이룰 수 있었기에 앞으로도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상호 의원, “서울시교육청, 공유재산 관리 구멍 뚫려"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교육청 소관 토지 및 건물이 민간인에 의해 무단으로 점용돼 사용되고 있는 등 공유재산 관리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시의회 조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구 제4선거구)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9년 9월까지 서울시교육청 소관 공유재산을 민간인이 무단으로 점유하다가 적발된 사례가 총 64건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단점유된 공유재산 중 62건은 토지에 해당됐으며 나머지 2건은 교육청 소관 도서관 건물 내 사무실이었다. 해당 기간 동안 교육청이 무단점유자들에게 부과한 변상금은 총 8억3,690만 원에 달했다. 무단점유된 공유재산 관리기관별로 보면 서부교육지원청이 39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부교육지원청 12건, 학생교육원 5건 등 순이었다. 문제는 학생교육원(서울시교육청 직속기관)이 관리하는 경기도 가평군 소재 토지 5곳은 2017년 5월 17일 무단점유 사실이 첫 적발됐고 현재도 무단점유돼 있으나 아직도 서울시교육청은 퇴거조치는 커녕 변상금 부과조차도 실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해당 토지들은 2013년부터 현재까지 민간인에 의해 거주용, 경작용으로 사실상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