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월)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33.0℃
  • 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32.4℃
  • 구름많음대구 33.7℃
  • 구름조금울산 32.2℃
  • 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31.4℃
  • 흐림고창 28.5℃
  • 소나기제주 31.5℃
  • 흐림강화 28.4℃
  • 흐림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28.7℃
  • 흐림강진군 29.2℃
  • 구름조금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32.3℃
기상청 제공

정치

문병훈 시의원, ‘제6회 플러스9.5 치매예방운동포럼’ 개최

  • 등록 2019.08.12 10:09:51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문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3)이 대표를 맡고 있는 서울시의회 ‘+9.5 치매예방운동연구회’는 오는 17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2019 제6회 +9.5 치매예방운동포럼’을 개최 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는 홍정기 교수(차의과학대학 스포츠의학대학원장)와 연구진들이 의학, 심리학, 운동학을 융합한 치매예방운동 연구에 대해 주제 발표를 진행한다.

 

제10대 서울시의회 개원과 함께 시작된 ‘+9.5치매예방운동연구회’는 꾸준한 치매예방운동은 치매예방 및 치매를 약 9.5년 늦출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치매예방운동 확산 및 시민건강 증진, 관련 산업 일자리 창출에 관심이 있는 서울시의원이 연구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문병훈 시의원은, “포럼 개최를 통해 치매예방운동의 중요성을 알리고 전문가들과 함께 의미 있는 연구활동을 이어나가며, 시민 건강증진을 위한 정책에 적용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9.5 치매예방운동연구회’는 김광수·문병훈·박기열·오중석·오한아·이경선·이동현·이준형·이호대·최웅식·추승우·한기영 시의원이 참여하고 있다.

 

서울시, 남산에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설치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일제 침탈의 아픔을 간직한 서울 남산의 조선신궁터 부근(남산도서관 옆 회현동1가 100-266)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과 투쟁, 용기를 기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이 세워진다. 서울 남산은 오래도록 한양의 안산으로 아침산, 책상산으로 기려왔다. 일제는 이 일대에 한국통감부(조선총독부), 한국주둔군사령부 등을 설치했고, 조선시대 국사당을 헐어내고 일제 국가종교시설인 신궁을 세웠다. ‘서울 기림비’는 이 신궁터 앞쪽에 자리 잡게 되었다. 남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은 당당한 모습으로 정면을 응시하며 손을 맞잡은 160cm 크기의 세 명의 소녀(한국‧중국‧필리핀), 이들의 모습을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증언한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평화로운 시선으로 바라보는 모습을 실물 크기로 표현한 작품이다.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 정의기억연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자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3시 제막식을 갖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을 시민에게 첫 공개한다. 해당 기림비 동상은 지난 2017년 미국 대도시 최초로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