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2.8℃
  • 흐림제주 10.1℃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정치

서울시의회 청년특별위원회·전남도의회 청년발전 특별위원회 간담회 개최

  • 등록 2019.08.13 17:17:11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청년특별위원회(위원장 이동현, 성동1)는 지난 8월 12일 전남도의회 청년발전 특별위원회(위원장 김길용)와 간담회를 갖고, 서울시 청년정책과 서울시의회 청년특별위원회의 활동 노하우 등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서 서울특별시 김영경 청년청장, 전라남도 유현호 인구청년정책관이 서울과 전남의 청년정책에 대해 전반적으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서울시와 전라남도의 다른 특색과 환경을 기반으로 이를 조화시켜 보다 혁신적이고 청년의 수요에 부합하는 연계 및 교류정책을 논의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주요내용으로는 ‘목포 괜찮아 마을 사례에 대한 평가와 개선방안’(서울시와 전라남도의 청년교류사업), 청년교류정책 아이디어의 일환인 ‘스마트 팜’(스마트폰을 이용한 현대적 농업기술), ‘귀농희망청년들과 농·어촌지역의 공식적인 소통의 창구 마련’ 등으로 다양한 정책 제안의 장이 마련됐다.

 

김길용 위원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전라남도와 서울특별시의 소통 강화로 자치단체 차원의 실질적인 예산 반영으로 이어져 청년교류정책의 구체화를 기대하고, 광역단위의회 차원에서의 정책연대를 통해 청년정책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이번 간담회의 개최 의의를 밝혔다.

 

이에 서울시의원들도 “법적 차원을 뛰어넘어 청년정책을 자유롭고 창의적으로 생각하여 서울시와 타 지역의 상생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궁극적으로는 정부의 협력을 이끌어 내어 국가적인 정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답했다.

 

끝으로 이동현 위원장은 “광역의회 청년특별위원회 간 교류는 처음이기 때문에 뜻 깊다”며 “이를 발판으로 상호간의 교류를 더욱 확대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전국의 청년이 정책의 수혜자가 되길 기원한다”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김경 시의원, “교육감 치적 위한 전시사업 그만둬야”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김경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지난 15일 제290회 교육위원회 종합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감 중점사업으로 시작된 악기나눔사업이 ‘1학생 1악기 실현’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나, 목적과 취지에 맞지 않는 대표적인 예산 낭비 사업으로 전락되고 말았다”며 “광고비와 수리·배송비 등을 포함해 지난 2개월 간 총 6억 2천만 원이라는 예산이 쓰였으나 실제 학생들에게 나눠준 악기는 총 886개에 불과해 문제가 심각하다”고 교육감에 질책했다. ‘악기나눔’은 서울시교육청이 서울시민과 학교로부터 기증받은 중고악기와 유휴악기를 수리해 학생들에게 재기증하는 사업으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광고비와 수리·배송비 등을 예산으로 편성해 집행했다. 김경 시의원은 “악기나눔사업 광고비 약 4억5천만 원, 수리·배송비 1억5천만 원, 낙원상가 악기나눔접수처 임대료까지 총 6억2천만 원이 두 달 짜리 교육감 중점사업에 소요됐다”며, “6억 2천만 원이면 바이올린의 경우 약 4,133대를 구매할 수 있고, 기타는 약 3,100대를 구매할 수 있는 예산규모인데 예산의 효율성 측면에서도 새 제품을 구매하는 것보다 떨어진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