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1 (목)

  • 맑음동두천 15.7℃
  • 구름조금강릉 14.2℃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6.1℃
  • 흐림대구 14.3℃
  • 흐림울산 13.6℃
  • 맑음광주 17.7℃
  • 흐림부산 14.7℃
  • 맑음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16.1℃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4.0℃
  • 구름많음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종합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명 늘어 모두 1만1122명

  • 등록 2020.05.21 10:16:1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1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12명 늘어 모두 11,122명이라고 밝혔다.

'병물 아리수' 비닐라벨 없어진다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단수나 긴급재난시를 대비해 비축‧공급하는 ‘병물 아리수’의 재활용률을 극대화하고, 환경오염 없는 생분해성 페트병으로 전환하는 단계적인 ‘탈(脫) 플라스틱 혁신’을 시작한다. 시는 우선 1단계로 페트병을 감싸는 비닐 라벨을 없앤 무색‧투명한 ‘무(無)라벨 병물 아리수’를 이달부터 생산 전량에 전면 도입했다. 그동안 페트병에서 라벨을 떼어내고 분리배출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현장에서 떨어졌던 재활용률을 끌어올려 친환경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2단계로 올 하반기에는 90% 자연분해되는 친환경 생분해성 소재를 사용한 ‘생분해성 병물 아리수’를 시범 선보인다. 미국 코카콜라 등 해외에선 일부 시도됐지만 국내에서 페트병에 친환경 생분해성 소재가 사용되는 것은 최초다. 분리배출 필요 없이 일반쓰레기로 버리면 되고, 매립시 완전 퇴비화돼 일반 페트병보다 탄소배출량을 78% 절감할 수 있다. 서울시는 최근 ‘친환경 병물 아리수 혁신계획’을 발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친환경 소재로 바꾸는 ‘탈(脫) 플라스틱’ 시대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올해 총 50만 병을 두 가지 방식(▴무라벨 40만 병 ▴생분해성 10만 병)으로 생산한다. 2001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