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8.8℃
  • 맑음강릉 13.2℃
  • 황사서울 10.0℃
  • 황사대전 10.0℃
  • 황사대구 10.0℃
  • 황사울산 11.7℃
  • 황사광주 10.0℃
  • 황사부산 13.5℃
  • 맑음고창 6.1℃
  • 황사제주 13.0℃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5.3℃
  • 구름조금강진군 7.5℃
  • 구름조금경주시 7.8℃
  • 구름조금거제 11.5℃
기상청 제공

정치

시의회 교통위, 지하철 코로나19 방역현장 점검

  • 등록 2021.04.29 13:35:45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위원장 우형찬)는 제300회 임시회 기간 중인 지난 28일 5호선 광화문역을 방문해 지하철 방역 현장을 점검하고 시민들을 위한 철저한 방역을 당부했다.

 

교통위원회 위원들은 최근 코로나19 국내 감염자수가 증가추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광화문 역사의 방역 현장을 둘러보고 실제 방역에도 함께하는 등 종합적인 방역 상황을 면밀히 점검했다.

 

광화문 역사는 주변에 경복궁, 경희궁, 세종문화회관 등 주요 명소가 자리 잡고 있어 일평균 수송인원이 33,705명에 이를 만큼 많은 시민과 외국인들이 방문하는 역사다.

 

이날 현장방문에서 교통위원들은 공사채 발행과 결산보고 등 업무보고를 받은 후 역사 방역 업무를 수행하는 임직원들을 만나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특히 방역복을 입고 역사 대합실 및 승강장 방역에 함께 동참했다.

 

코로나19 관련 역사 방역소독은 공사 자체 지침에 따라 경계단계와 심각단계로 나뉘며 현재는 심각단계 수준으로 대응하고 있다. 대합실·승강장 등 역사는 주 2회, 화장실은 일 2회,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등 시민이 자주 이용하는 승강편의시설은 일 4회, 이 밖에 객실·손잡이 등 전동차 관련 소독은 매일 1회 이상 실시하면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우형찬 교통위원장은 “최근 코로나19 감염자가 일부 확산될 조짐을 보이면서 대중교통 방역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며 “지하철 방역이 무너지면 서울 방역이 무너지게 되는 만큼 이번 현장 방문을 계기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이 되도록 필요한 지원과 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