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9℃
  • 흐림강릉 23.6℃
  • 연무서울 26.7℃
  • 맑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7.3℃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8.0℃
  • 맑음제주 25.5℃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6.0℃
  • 구름조금거제 28.6℃
기상청 제공

정치

김정태 시의원, “핀테크 산업과 영등포구 금융중심지 활성화 위해 적극 지원할 것”

  • 등록 2019.07.09 09:54:37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금융중심지 '여의도'가 핀테크 산업의 핵심 거점으로 조성된다. 서울시의회 김정태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2)은 지난 4일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서울시 ‘제2핀테크랩’ 개관식에 참석해 입주기업들을 격려하고 적극적인 지원의 뜻을 밝혔다.

 

서울시 제2핀테크랩은 서울시는 2018년 4월 서울시 창업허브(마포구 공덕동 소재)에 핀테크랩을 조성해 핀테크 기업들을 육성한데 이어, 핀테크 분야의 중요성과 지원 수요의 증가에 따라 지난 6월 추경예산을 통해 긴급으로 22억 4천만 원을 편성해 이뤄졌다.

 

핀테크랩은 모바일간편결제, 소액외화송급 서비스 등 핀테크 산업을 지원하고, 창업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전문기관이자 서울 핀테크 산업의 전진기지이다.

 

여의도 ‘제2핀테크랩’은 여의도역 인근 위워크 6층에 14개 기업이 입주해 개관하게 됐다. 향후 4·5·8층에 추가 공간을 조성해 인공지능 기반 자산관리, 보험 데이터 분석을 통한 정보 불균형 해소,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솔루션, 빅데이터를 통한 기업의 비재무적 리스크 분석 등 다양한 서비스의 유망 핀테크 기업 70여 곳이 입주할 예정이다.

 

마포에 위치한 제1핀테크랩은 초기 스타트업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한해 매출 33억 원, 투자유치 51억 원, 지적재산권 18건 출원, 신규고용 61명의 성과를 달성하는 등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김정태 시의원은 축사에서 “영등포는 우리나라 근대산업의 발상지이자 금융산업의 중심지로 제4차산업의 총아로 떠오르는 핀테크 산업의 전지기지”라며, “서울시의 제로페이 결제 시스템처럼 핀테크는 거래비용의 감소와 편의성 제고를 통해 금융산업 뿐만 아니라 우리 생활에서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미래 먹거리 산업이 금융기능이 집적된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하는 것은 참으로 의미가 깊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김정태 의원은 “서울시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핀테크랩의 입주기업들이 성공을 거두어 여의도가 금융중심지로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서울시의회 차원에서도 정책, 입법, 예산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마사회 영등포지사, 서울시의사회 의료봉사단에 기부금 전달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한국마사회 영등포지사(지사장 안계명)은 사회복지법인 서울시의사회 의료봉사단(대표이사 박홍준)에서 실시하는 ‘외국인근로자 나눔진료’를 후원했다. 안계명 마사회 영등포지사장과 김동순 부장은 지난 14일 오후 1시 서울시의사회관 5층 강당 진료현장을 방문해 서울시의사회 의료봉사단에 나눔진료사업 후원금으로 기부금 400만 원을 전달했다. 안계명 지사장은 기부금을 전달하며, “소외된 이웃을 대상으로 매주 일요일마다 의료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는 의료인 단체가 같은 영등포 지역사회에 있다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조필자 서울시의사회 의료봉사단장은 “마사회 영등포지사에서 후원해주시는 기부금으로 의약품 등을 구비해,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진료사업이 더욱 원활히 진행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한편 서울시의사회 의료봉사단은 사회적․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의료혜택에서 소외된 외국인근로자등을 대상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당산동에 위치한 서울시의사회관에서 나눔진료 의료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마사회도 렛츠런 승마힐링센터, 마분퇴비 활용 사회적기업형 법인 ㈜에코그린팜, 발달장애청년 일자리 창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