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흐림동두천 -9.0℃
  • 구름조금강릉 -3.8℃
  • 구름많음서울 -6.6℃
  • 맑음대전 -8.8℃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1.1℃
  • 맑음고창 -7.1℃
  • 맑음제주 0.9℃
  • 구름많음강화 -7.3℃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종합

전체기사 보기

北, 새해 4번째 무력시위 평양… 비행장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새해부터 연쇄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는 북한이 17일 또다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평양시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총리와 내각을 보좌·지원하는 정부 기관인 내각관방(內閣官房)도 북한이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것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의 이날 발사는 지난 5일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 발사로 새해 첫 무력시위를 시작한 이후 벌써 네 번째 도발이며, 지난 14일 열차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북한판 이스칸데르) 2발을 발사한 지 사흘 만이다. 북한은 앞서 11일에는 자강도 일대에서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14일에는 평안북도 의주 일대 철로 위 열차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2발을 쐈다. 14일의 경우 한낮에 쏘아 올린 뒤 이튿날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를 통해 동해상의 표적으로 설정한 함경도 길주군 무수단리 앞바다의 무인도인 '알섬'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