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0.6℃
  • 연무서울 -2.0℃
  • 박무대전 -2.8℃
  • 박무대구 -1.9℃
  • 연무울산 0.8℃
  • 박무광주 -0.6℃
  • 연무부산 1.9℃
  • 맑음고창 -3.2℃
  • 연무제주 6.0℃
  • 맑음강화 -2.2℃
  • 흐림보은 -3.3℃
  • 맑음금산 -5.1℃
  • 구름조금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1.9℃
  • 흐림거제 3.0℃
기상청 제공

종합

전체기사 보기

[기고]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 성숙한 선거문화 정착의 계기가 되기를

[기고]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 성숙한 선거문화 정착의 계기가 되기를 오는 3월 13일은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일이다. 매 조합장선거 때마다 금품을 기부하거나 받은 협의로 입건된 기사를 심심찮게 접한다.공직선거에서는 돈 선거가 사라지고 있는 반면, 소수의 조합원이 선거인인 조합장선거에서도 그런지는 의문이다. 조합장 임기만료일전 180일인 2018년 9월 21일부터 후보자 등의 기부행위가 금지된다.입후보예정자나 그 배우자로부터 금품을 받거나 식사를 제공받으면 반드시 선관위에 신고해야 한다. 1백만 원을 초과하는 금품 등을 받으면 위탁선거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1백만 원 이하의 금품 등을 받으면 그 금품의 10배 이상 50배 이하(상한액 3천만 원)의 과태료에 처해질 수 있다. 무심코 받은 금품으로 인해 조합원은 형사처벌이나 재산상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을 선관위에 반환하고 자수한 경우에는 형이감경·면제될 수 있다. 또한 관할 선관위가 인지하기 전에 그 위법행위를 신고하면최대 3억 원의 포상금을 받을 수 있고, 신고자의 신원보호도 받을 수 있다. 조합장은 조합의 발전과 조합원의 소득증대를 통해 삶의





김생환 부의장, "SH공사, 공익.공공성 추구해야"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서울시의회 김생환 부의장(더불어민주당, 노원4)이 2월 20일 오전10시 서울시 중구에 소재한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공사) 창립30주년 新비전선포식’에 참석해 공공디벨로퍼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날 비전선포식은 SH공사가 태동한지 30주년을 맞아 ‘도시공간의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미션과 ‘스마트 시민기업’이라는 비전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200여명의 각계각층 외부인사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김생환 서울시의회 부의장과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 이인영 국회의원도 참석해 성황리에 개최됐다. 김생환 부의장은 축사를 통해 “SH공사는 지난 30년간 어떤 모습으로 시민의 삶을 주거공간에 담아낼 것인가 고민해왔고 그 결과 도시재생과 주거복지를 선도하며 서울시민의 주거 패러다임을 바꾸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하며,“공공디벨로퍼로서 서울의 미래를 준비하는 SH공사의 비전이 제대로 실현될 수 있도록 서울시의회도 함께 고민하고 행동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부의장이 강조한 ‘공공디벨로퍼’란 공익과 공공성을 추구하는 부동산 개발자라는 뜻으로서, 30년의 경험과 서울에 대한 사랑을 바탕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