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흐림동두천 -8.7℃
  • 구름조금강릉 -3.9℃
  • 구름조금서울 -6.7℃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6.6℃
  • 맑음제주 1.1℃
  • 구름많음강화 -7.3℃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1.5℃
  • 맑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문화

전체기사 보기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범죄행동 분석으로 연쇄살인 진범 검거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죄행동분석 기법으로 연쇄살인사건 진범을 검거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회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범죄행동 분석기법으로 연쇄살인 사건 진범을 검거한 송하영(김남길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를 계기로 국영수(진선규 분)는 더욱 강력하게 범죄행동분석팀의 필요성을 주장했고, 송하영이 이를 받아들이며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이 시작됐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회는 수도권 기준 시청률 8.1%를 기록하며 전 회 대비 수직 상승,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무려 10.8%까지 치솟았다. 뿐만 아니라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로 활용되는 2049 시청률은 3.6%로 토요 드라마 전체 1위에 올랐다. 2회 만에 눈에 띄는 상승 곡선을 그리며 가장 핫한 드라마에 등극했다. (닐슨코리아) 앞서 송하영은 여성 살인 사건을 깊이 파고들었다. 범인은 혼자 사는 여성 집에 들어가 살인을 저지른 후 피해자를 발가벗겼다. 송하영의 상사 박반장(정만식 분)은 피해자의 연인 방기훈(오경주 분)을 용의자로 지목, 강압적인 수사로 자백을 받아냈다. 하지만 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