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7.8℃
  • 흐림강릉 3.8℃
  • 서울 9.2℃
  • 구름조금대전 9.8℃
  • 구름많음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8.9℃
  • 맑음광주 10.4℃
  • 흐림부산 9.9℃
  • 맑음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7.5℃
  • 맑음보은 9.2℃
  • 구름많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8.6℃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나눔쓰기’ 시범사업

  • 등록 2020.01.09 09:00:14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가 4월부터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나눔쓰기(1+1)’ 시범사업을 시행한다.

 

구 관계자는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을 먼저 배정받은 자가 주차장을 사용하지 않는 빈 시간대를 나눔쓰기(1+1) 희망자와 주차장을 공유함으로써 부족한 주차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 주거 생활지역 내 주차난 해소를 도모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유형은 크게 구간면․개별면 2가지로 나뉜다. 개별면 중에서도 인도가 없는 이면도로, 즉 골목길에 위치한 건축물(집)의 문 바로 앞에 설치한 주차구역을 ‘내 집 앞면’이라 하며, 해당 건축물의 건물주나 세입자가 우선 배정된다.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나눔쓰기(1+1)’는 먼저 ‘내 집 앞면’에 해당하는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191면)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할 계획이며, 향후 개선대책을 마련해 개별면 총 1,530면 전체로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구는 나눔쓰기를 신청하는 기존 배정자에게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배정점수 가점을 주는 인센티브를 마련해 구민의 참여를 유도한다. 100시간당 1점씩 최대 600시간 나눔쓰기에 대해 배정점수 가점을 최대 6점까지 제공한다.

 

구는 오는 2월부터 기존 배정자들에게 나눔쓰기 사업 내용 및 신청 방법을 우편으로 안내 및 홍보할 예정이며, 관련 문의는 주차문화과(02-2670-3994) 또는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02-2650-1412)으로 하면 된다.

 

한편, 구는 주차난 해소를 위해 주차장 개방 공유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15개소 시설과 ‘건축물 부설주차장 개방․공유 사업’ 협약을 체결해 총 612면을 개방했다. 이외에도 방치된 자투리땅 8곳을 발굴해 235면의 주차면을 조성했으며, 이면도로 여유 공간을 활용해 114면의 주차장을 조성, 총 349면의 주차면을 확보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거주자 우선 주차장을 비어 있는 시간에 이웃 주민과 나눠 쓰도록 해 주택가 주차난 문제를 주민들 간의 소통과 상생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 경영위기 맞은 지하도상가 소상공인 대부료 감경 위한 법 개정 건의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김기대)는 제291회 임시회 제1차 회의에서 지하도상가 등 공유재산 임차인들이 감염병 등의 재난으로 경영상의 중대한 어려움에 처하였을 때 지방자치단체장이 대부료를 감경해 줄 수 있도록 하는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개정안을 국회 및 중앙정부에 건의했다.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는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등 감염병 발생으로 인해 지하도상가 등 대규모 집객시설의 이용객이 크게 감소하고 있으며 이는 매출감소로 이어져 해당 시설의 소상공인들은 심각한 정신적‧경제적 피해를 호소하는 상황에서 지방자치단체가 대부료 감경 등을 통해 고통을 분담하고자 하는 차원원에서 이번 개정안을 건의하기로 했다. 도시안전건설위원회가 긴급 채택한 정부 건의안은 현행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제34조제3항의 대부료 감경규정에“천재지변이나 그 밖의 재난으로 경영상의 중대한 어려움에 처하였을 때”를 추가하는 것을 주요골자로 하고 있다. 김기대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상인들의 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며 “유동인구 감소에 따른 매출 감소로 큰 고통을 받고 있는 지하도상가 상인 등 공유재산 임차인들에 대한 지원을 정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