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1 (금)

  • 맑음동두천 -9.5℃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3.3℃
  • 광주 -1.6℃
  • 맑음부산 -0.7℃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4.3℃
  • 맑음강화 -10.0℃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7.4℃
  • 흐림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6℃
  • 구름조금거제 0.3℃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시내버스 5개 노선 자전거 승차 시범 운행

  • 등록 2020.10.22 15:27:28

[영등포신문=임태현 기자] 앞으로는 서울 시내버스 탑승 시 자전거를 휴대할 수 있게 된다. 버스 후면에 설치된 거치대에 자전거를 실을 수 있어 자전거 이용 시에도 편리하게 버스를 탈 수 있게 되고, 대중교통과의 연계성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오는 26일부터 2개월 간 차량 자전거 거치대를 설치한 시내버스 노선을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범운영 노선을 탑승하는 자전거 이용자는 버스 후면에 장착된 자전거 거치대를 통해 자전거를 거치하거나 차량 내에 자전거를 반입하여 시내버스에 승차할 수 있다.

 

이번 시범운영은 한강·청계천·월드컵경기장 등 시민들이 즐겨찾는 주요관광지를 중심으로 5개 버스 노선에서 우선 실시된다. 시민 이용 편의를 위해 평일에는 출퇴근 시간(7:00~10:00 / 17:00~20:00)을 제외한 전 시간대에 이용이 가능하며, 주말에는 전 시간대에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자전거 동호회 1,480명과 따릉이 회원 2,725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강·청계천·주요관광지 등의 5개 노선을 시범운영 대상으로 정했다.

 

서울시는 앞서 7월 자전거 거치대를 장착한 택시를 성황리에 시범 운행 중이며, 이어 9월부터는 지하철 7호선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를 실시하고 있다. 이에 시내버스도 자전거 승차 운영을 시범 개시하면서 대중교통과의 연계성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범 승차 운행은 각각 자전거 후면 거치 가능 노선과 차량 내 반입 가능 노선으로 운행된다. 시내버스 외부 후면 거치대를 통한 자전거 거치는 2대까지 가능하며, 자전거 탑승자가 직접 자전거를 실어야한다. 버스 내 반입 노선을 탑승했을 경우에는 자전거 1대만 승차가 가능하다.

 

먼저 버스 후면에 자전거 거치대를 장착하는 노선은 양천공영차고지~가양동을 운행하는 6657번 6대, 지한강공원~북한산을 운행하는 7730번 3대가 운행된다. 자전거를 버스 내에 반입하는 노선은 총 4개로 정릉~여의도를 운행하는 162번 5대, 가산디지털단지~서울대를 운행하는 6513번 4대, 서대문~영등포를 운행하는 7612번 4대가 운행된다.

 

자전거 반입을 원하는 이용자는 휠체어 전용 공간에만 자전거를 세울 수 있다. 이 중 자전거 탑재가 가능한 차량은 휠체어 전용 공간에 좌석이 제거된 전기 버스만 가능하다. 시는 자전거를 버스 내에 반입할 수 있도록 ‘서울시 시내버스 운송사업 약관’을 개정했으며, 이에 따라 해당 노선의 전기 버스의 경우 자전거 반입이 가능하게 됐다. 자전거 반입을 원할 경우, 탑승 전 BIT, 카카오·네이버 버스 어플을 통해 사전 정보를 확인하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다만, 휠체어 전용공간에 자전거를 반입해 이동 중에 휠체어 이용자가 승차할 경우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과 시내버스 운송사업 약관에 따라 자전거 승객은 중도 하차해야 하며, 이미 휠체어 이용자가 승차하여 이동 중인 경우에는 차내에 자전거를 반입할 수 없다.

 

자전거는 일반 성인용 자전거에 한하며, 동력을 이용한 소형 이동수단, 운반용·유아용 자전거 및 짐 등의 부착물이 있는 경우에는 이용할 수 없다. 또한, 자전거의 반입·반출 과정 및 운행 중 자전거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하거나 차내에 거치한 자전거가 관리 부실로 파손 및 훼손된 경우에는 자전거 소유자가 책임을 진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이용하기 쉽도록 BIT 도착정보시스템과 카카오·네이버 버스 어플을 통해 자전거 거치 및 승차가 가능한 차량에 대해 자전거 아이콘으로 표시할 예정이며, 버스 외부에도 자전거 모양의 스티커를 붙여 홍보할 계획이다.

 

시내버스-자전거 연계 시범 운행을 통해 버스 이용자 등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2021년 상반기부터는 다양한 노선으로의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앞으로 출고되는 전기버스(저상)의 경우 휠체어 전용공간에 자전거 고정장치가 설치되어 출고되기 때문에 노선 확대가 가능하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시범 운영으로 시내버스에도 자전거 거치가 가능해져 택시, 지하철에 이어 대중교통과의 연계성이 더욱 강화됐다”며 “자전거가 퍼스트-라스트 1마일 이동을 위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고 있는 만큼,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기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대체 왜 만들려고 하나

지난 27일 정세균 국무총리,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회 본청 앞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농성장에 다녀갔다. 문재인 정부의 실세들이 농성장을 방문했으니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와 전향적 입장이 있을 것이라 기대했지만, 매우 실망스러웠다는 전언이다. 정 총리는 “국회와는 업무가 다르다. 건강 해치지 않도록 하시라”고 했고, 노 실장은 “국회에서 하는 일이니 당에다가 말하겠다”는 정도의 말만 하고 갔다고 한다. 정권의 실세들이 저 정도의 말을 하려고 단식농성중인 유족들을 만나러 갔다는 것이 처음에는 이해가 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 그 이유가 분명해졌다. 故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과 故 이한빛 PD의 아버지 이용관씨,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국회 본청 앞에서 단식농성을 한지 20일이 넘어가면서 겨우 가동된 임시국회 법사위에서 정부가 제출한 법안의 내용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정권의 실세들이 농성장을 방문해 유족들을 만난 목적은 ‘사진찍기’였고, 법안 제정에는 아무런 의지가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 그 내용이 충격적이다 못해 분노를 자아낸다. 정부가 제출한 법안은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영등포어르신복지센터, ‘추억영등포사업’ 성료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구립영등포어르신복지센터(센터장 김나희)가 영등포구 노인복지기금의 지원을 받아 비대면으로 진행한 ‘추억영등포사업’이 총 19개소 장기요양시설 374명 어르신 및 지역사회 88명의 어르신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센터 관계자는 “‘추억영등포사업’은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추억봉사단의 재능기부를 토대로 초기 기획 단계부터 홍보, 운영까지 모두 추억봉사단원의 의견과 참여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이 특징”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주춤해진 대면활동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어르신들을 위한 방역물품을 제작하고 나누는 활동을 진행하고 장기요양시설에 지속적으로 비대면 여가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추억봉사단이 만든 1,100개의 마스크 및 마스크 스트랩은 지역 내 19곳의 장기요양시설 및 지역사회 어르신들께 전달됐고,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활동이 제한되고 여가문화 서비스가 제한된 가운데, 더욱 어려움이 심화되고, 고립을 겪고 있는 관내 요양시설에 비대면 온라인 강의(전통놀이 3회기, 치매예방 스트레칭 10회기, 콩나물 요리 및 재배 2회기) 및 강의 키트를 제공하여 어르신들의 안전을 챙기면서도 요양시설의 온라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