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06 (금)

  • 맑음동두천 -6.1℃
  • 구름조금강릉 1.4℃
  • 구름많음서울 -2.4℃
  • 흐림대전 -2.1℃
  • 구름조금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1.2℃
  • 구름많음광주 1.5℃
  • 구름많음부산 3.0℃
  • 구름조금고창 -0.8℃
  • 맑음제주 6.0℃
  • 구름많음강화 -5.7℃
  • 구름조금보은 -6.1℃
  • 구름조금금산 -3.6℃
  • 맑음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2.3℃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서울교통공사 노조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시행

  • 등록 2022.11.29 13:50:05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1~8호선) 노동조합이 11월 30일부터 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파업 시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서소문청사 1동 7층에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고 30일부터 가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비상수송대책본부는 파업이 종료될 때까지 서울교통공사, 코레일, 버스업계 및 자치구․경찰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파업 상황별 비상수송대책을 수행한다. 시 비상수송대책은 파업 및 교통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파업 기간별로 1단계(D~D+6일, 7일간), 2단계(D+7일 이후)로 구분하여 단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출근 시간에는 지하철을 평상시 수준으로 정상 운행하고, 지하철 혼잡도가 낮은 낮 시간대의 지하철 운행율은 평시의 72.7%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또한, 퇴직자․협력업체 직원 등 평시대비 83%인 약 1만3천 명의 인력을 확보해 지하철 수송기능을 유지하고, 시 직원 138명을 역사지원 근무요원으로 배치하는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파업이 8일 이상 연장될 시에도 출․퇴근 시간대는 평시 대비 100% 운행하지만, 투입 인력의 피로도를 감안해 비혼잡 시간대 열차 운행을 평상시 대비 67.1~80.1% 수준으로 낮춰 운행한다.

 

더불어, 대체 수송력을 높이기 위한 대책도 병행한다. ▲출퇴근 시간대 시내버스 집중배차 30~60분 연장 ▲지하철 혼잡역사 전세버스 배치운행 (교통공사 지원) ▲자치구 통근버스 운행 독려 등 대체 수송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는 지하철이 필수 공익사업장으로 지정되어있는 만큼, 평상시 수준으로 운행이 유지될 수 있도록 수송대책에 집중할 예정이다. 특히 역사 혼잡도 관리를 위해 안전인력 배치 등에도 노력한다.

이밖에도 실시간 교통정보는 120 다산콜센터와 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수송력을 동원하는 등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파업 이전까지 노사 간 합의가 원만하게 도출되길 바라며, 시민들이 지하철 이용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노사 간 한 발씩 양보하여 조속히 합의점을 찾기 바란다”고 밝혔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