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9 (금)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2.6℃
  • 박무서울 0.6℃
  • 맑음대전 1.4℃
  • 연무대구 2.8℃
  • 연무울산 3.6℃
  • 맑음광주 3.0℃
  • 흐림부산 5.5℃
  • 맑음고창 0.6℃
  • 흐림제주 6.3℃
  • 구름조금강화 -0.4℃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4.8℃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직원 후생복지 강화

  • 등록 2024.02.09 11:47:20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최근 이른바 MZ세대를 중심으로 공직 기피 현상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서울시가 저년차 공무원 이탈 방지와 인재 확보를 위해 후생복지 강화 방안을 내놨다.

주거·경제적 안정 지원으로 직무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맞춤형 여가 지원 확대로 활력있는 조직문화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4년 서울시 공무원 후생복지 기본계획'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서울시 7급 공채 경쟁률은 2019년 75대 1에서 지난해 53대 1로 낮아졌다. 9급 경쟁률은 18대 1에서 12대 1로 하락했다.

 

공직 기피 현상은 서울시만의 문제는 아니다.

지난해 통계청 조사 결과 13∼34세가 근무하고 싶은 직장 1위로는 대기업(27.4%)이 꼽혔다. 이어 공기업(18.2%), 국가기관(16.2%) 순이었다.

2017년 조사에서는 국가기관(25.4%), 공기업(19.9%), 대기업(15.1%) 순이었는데, 국가기관과 대기업의 순위가 뒤바뀐 것이다.

한때 '노량진 공시촌'이 문전성시를 이룰 정도였지만 이런 흐름을 반영하듯 최근 공직사회를 준비하는 분위기는 예전만 못하다.

이처럼 공직에 대한 선호가 줄어든 것은 민간에 비해 낮은 급여, 보수에 비해 높은 업무 강도, 악성 민원과 공무원연금에 대한 불확실성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반면 연령별 조직 구성에서는 MZ 세대가 주축 세대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시 본청과 사업소에서 MZ세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9년 28.4%에서 지난해 46.6%로 급증했다.

이에 시는 MZ세대 구성원의 사기와 근무 만족도를 높이고자 인사 혁신, 소통 활성화, 조직 문화개선 등 인력과 조직관리에 힘을 쏟고 있다.

업무강도에 비해 낮은 보상체계를 보완하기 위해 중앙 정부에 보수·수당 체계 개선을 건의하고 자체적으로 맞춤형 후생복지 지원도 강화했다.

지난해 12월 직원 3천4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후생복지 만족도 조사 결과, 종합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73.8점에 그쳤다.

개선이나 지원 확대가 필요한 제도로는 휴양시설 지원(17.3%), 주거 지원(14.8%), 선택적 복지제도 확대(13.9%) 등이 꼽혔다.

이런 목소리를 반영해 시는 우선 무주택 공무원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제도를 신설했다.

시 소속 무주택 공무원을 대상으로 1인당 최고 1억원에 대해 연 최대 3% 대출이자를 지원한다.

서울·경기·인천 소재 주택보증금 5억6천만원 이하 주택이 대상이며 임차보증금의 50% 이내, 최대 1억원 전세대출에 대해 이자를 지원한다.

수도권의 높은 집값과 금리 급등으로 인한 직원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자는 취지다.

또 무주택 공무원 전세자금 지원 기준을 '결혼 5년 이내→7년 이내'로, '3자녀 이상→2자녀 이상'으로 완화하는 등 지원자 대상 폭도 넓혔다.

아울러 연수원 확대 운영, 신규자 축하·대직자 격려 포인트 지급, 다자녀 출산직원 지원 확대, 마음건강검진 고도화, 직원 예방접종 지원 확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시는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직원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어야 시민을 위한 행정서비스의 질도 향상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