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2℃
  • 구름조금강릉 21.0℃
  • 흐림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3.9℃
  • 박무울산 20.9℃
  • 박무광주 22.4℃
  • 흐림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1.7℃
  • 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0℃
  • 구름조금거제 21.5℃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영등포 ‘아자몰’ 지하 주차장, 단전으로 안전 사각지대 놓여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역 앞 타임스퀘어 맞은편에 위치한 ‘아자몰’ 건물 관리단과 지하주차장 운영자 간의 갈등으로 인해 입주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 30일 아자몰 관리단은 주차장 운영자들이 2017년 6월부터 관리비를 한 푼도 내지 않고 체납해 지하3,4층 주차장에 대한 전기 공급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현재 아자몰 지하 3,4층 주차장에는 조명도 들어오지 않고, 엘리베이터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 때문에 입주자와 방문자들의 차량 이동 또는 주차 시 사고의 위험도 많고, 강도와 성추행 등 범죄 발생 가능성이 높은 안전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상황이다. 본지 취재 결과 아자몰 지하3,4층, 주차장을 운영하는 A씨는 자신을 비롯한 5인의 동업자가 2006년 1월 보증금 4억을 지불하고, 지하주차장 운영권을 획득했다. 이후 지하주차장을 운영해오다가 주차장 운영권과 관련해 법적 분쟁이 발생했고, 법원은 강제조정을 통해 A씨 등에게 보증금 4억원을 반환하도록 강제조정 판결했다. 그러나 A씨는 보증금 4억원을 돌려받지 못했다. A씨는 이에 대해 “마땅히 지불해야 할 돈을 지불하지 않고 쫓아내려는 것”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