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3.0℃
  • 황사서울 18.7℃
  • 황사대전 21.4℃
  • 황사대구 22.3℃
  • 황사울산 23.5℃
  • 황사광주 20.9℃
  • 황사부산 19.9℃
  • 맑음고창 21.2℃
  • 황사제주 19.2℃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문화

트로트가수 김지현, ‘노래하는 가요청백전’서 과거 사연 공개

  • 등록 2021.04.14 09:30:18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트로트가수 김지현, 눈물겨운 사연 공개 지난 15일 버라이티 예능쇼 프로그램 ‘노래하는 가요청백전’에서 트로트 가수 김지현이 트로트 가수가 되기 전, 갑상선암 수술로 목소리 잃고 2년간 고생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김지현은 “지난 2007년 갑상선암 3기라는 판정을 받고 수술을 받았는데, 이때 성대까지 함께 절제해 말은 커녕 목소리도 낼 수 없었다”며 “암수술 후유증 치료를 위해 노래 부르다가 건강을 되찾고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녀는 “수술 후 1년 동안 아무 소리도 낼 수 없어 너무 답답했는데, 지인들의 권유로 트로트 음악을 접하게 됐고, 이후 관계자를 만나 진지하게 트로트 세계에 입문했다”며 “데뷔 초 사기를 당해 생활고에 시달리기도 했다”고 힘들었던 무명시절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김지현은 “‘내게 와요’ 뮤직비디오에 남편과 동반 출연하게 되면서, 부부간의 깊은 사랑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