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5℃
  • 구름조금강릉 16.3℃
  • 맑음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18.5℃
  • 흐림울산 16.5℃
  • 흐림광주 19.6℃
  • 흐림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7.6℃
  • 흐림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18.3℃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1.1℃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문화

<신간안내-저자 조서희> 당신을 행복하게 하는 단 하나의 시

-첫눈을 밟는 것처럼 맑은 시, 읽으면 마음이 행복해지는 시를 만나다
-시를 읽고 사랑을 이야기하다
-시평으로 시의 아름다움과 아픔과 위로를 말하다

  • 등록 2019.04.30 15:51:37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시인 겸 문학평론가인 조서희 교수(현 동국대 문화예술대학원 주임교수)가 신간 ‘당신을 행복하게 하는 단 하나의 시’를 발간했다.

 

저자는 “살다 보면 꼭 여민 틈새로 켜켜이 쌓인 그리움들이 툭 터져 나와 마음을 힘들게 할 때가 있다. 그럴 때가 시를 읽을 때”라고 말한다.

 

끝이 보이지 않는 깊은 절망 속에 지칠 대로 지친 심신을 뉘이고 있을 때, 우리는 우연히 펼쳐 든 시집 한 권에서 위로와 희망을 찾는다. 한 편의 시는 시련으로 힘겨운 자에게 위로가 되고 격려가 될 수 있다.

 

문태준은 ‘가재미’에서 죽음을 앞둔 여자와 그 모습을 바라보는 남자의 절절한 소통을 그린다. “한쪽 눈이 다른 한쪽 눈으로 옮아 붙은 야윈 그녀가 운다 / 그녀는 죽음만을 보고 있고 나는 그녀가 살아온 파랑 같은 날들을 보고 있다”라고 말한다.

 

지금 우리 앞에 놓인 삶은 어떠한가. 인생은 절망과 희망, 고통과 기쁨이 교차하는 순간들로 이루어져 있는 것이 아닐까. 만일 문태준이 말하는 ‘파랑 같은 삶’을 이해한다면 그리고 가수 이은미가 그리했듯이 이 한 편의 시를 읽고 소리 내어 울 수 있는 감성이 아직 살아 있다면 어떤 어려움도 헤쳐 나갈 힘이 생기지 않을까.

 

저자는 이 책에서 사랑과 상처, 눈물과 그리움, 슬픔과 고통, 화해와 용서 그리고 행복에 관한 시를 소개하고 있다.

 

‘별사-경주 남산 37’(정일근), ‘행복’(유치환), ‘통영’(백석), ‘나무1-지리산에서’(신경림),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았던 적이 없는 것처럼’(알프레드 D. 수자), ‘행복해진다는 것’(헤르만 헤세) 등 총 45편의 시가 이 책에 담겨 있다. 저자는 자신이 뽑은 시 한편 한편에 서평을 써 이해를 도움으로써 시를 읽는 이들에게 더 깊은 울림을 선사한다.

 

아마존북스刊 / 신국판(142×210) 256쪽 / 1,3000원

 

[저자 소개]

1994년 계간 「시대시」신인상 수상

2011년 올해의 최우수상 수상

2011년 시집 「소금꽃 피다」 출간

2012년 세계적 시인 초대석 초대시인

2013년 글로벌문학상 수상

2016년 (사)전국지역신문 ‘문화예술대상’ 수상

2019년 한국예술문화복지사총연합회 ‘평론대상’ 수상

 

저서 시집 「소금 꽃 피다」

「세계적 한국 시선(공저)」

「그대, 봄 앞에 서다」

 

전 체코브르노국립예술대학 미디어문창과 학과장

전 한국방송예술진흥원 영상시나리오과 교수

전 홍익대학교와 추계예술대학교 출강

LINFIELD HIGH SCHOOL(Australia)에서 교사 역임

예술의 전당, 법원연수원 강의 외 기업체 특강 다수

거창 국제연극제 홍보대사

국제펜클럽 정회원

상해 푸단대학교 객좌교수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ACA 주임교수

서울시의회-국민권익위, 지방의회 청렴문화 조성 위한 협력 강화 약속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신원철 의장)는 반부패·청렴 정책의 주무부처인 국민권익위원회(박은정 위원장)와 4월 30일 서울시의회 의장실에서 청렴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원철 의장은 “공정하고 깨끗한 지역사회 문화를 확립하기 위해서는 주민의 대의기관인 지방의회의 솔선수범이 필수적”이라면서 전국 지방의회 최초로 권익위와 청렴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본 업무협약은 ‘부정부패 배척’, ‘반부패·청렴문화 조성’, ‘주민 신뢰회복’, ‘공정하고 투명한 업무 수행’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으며, 양 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지방의회의 청렴 수준을 제고하고 지역사회의 신뢰를 회복해 나간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신 의장은 “서울시의회가 지방의회 청렴문화 조성을 위해 국민권익위와 협력할 수 있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시민 기대에 부응하는 전문성과 청렴성을 갖춰 더욱 신뢰받는 의회로 거듭나고, 올바른 지역사회 문화를 확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지난해 6월 지방의회가 새롭게 구성되어 출범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주민들의 기대가 높은 수준”이라며, “이번 청렴 협약과 연수과정을







<신간안내-저자 조서희> 당신을 행복하게 하는 단 하나의 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시인 겸 문학평론가인 조서희 교수(현 동국대 문화예술대학원 주임교수)가 신간 ‘당신을 행복하게 하는 단 하나의 시’를 발간했다. 저자는 “살다 보면 꼭 여민 틈새로 켜켜이 쌓인 그리움들이 툭 터져 나와 마음을 힘들게 할 때가 있다. 그럴 때가 시를 읽을 때”라고 말한다. 끝이 보이지 않는 깊은 절망 속에 지칠 대로 지친 심신을 뉘이고 있을 때, 우리는 우연히 펼쳐 든 시집 한 권에서 위로와 희망을 찾는다. 한 편의 시는 시련으로 힘겨운 자에게 위로가 되고 격려가 될 수 있다. 문태준은 ‘가재미’에서 죽음을 앞둔 여자와 그 모습을 바라보는 남자의 절절한 소통을 그린다. “한쪽 눈이 다른 한쪽 눈으로 옮아 붙은 야윈 그녀가 운다 / 그녀는 죽음만을 보고 있고 나는 그녀가 살아온 파랑 같은 날들을 보고 있다”라고 말한다. 지금 우리 앞에 놓인 삶은 어떠한가. 인생은 절망과 희망, 고통과 기쁨이 교차하는 순간들로 이루어져 있는 것이 아닐까. 만일 문태준이 말하는 ‘파랑 같은 삶’을 이해한다면 그리고 가수 이은미가 그리했듯이 이 한 편의 시를 읽고 소리 내어 울 수 있는 감성이 아직 살아 있다면 어떤 어려움도 헤쳐 나갈 힘이 생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