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0 (금)

  • 맑음동두천 15.6℃
  • 구름조금강릉 22.6℃
  • 맑음서울 16.6℃
  • 맑음대전 15.8℃
  • 구름조금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20.3℃
  • 구름조금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20.9℃
  • 맑음고창 16.7℃
  • 구름조금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13.3℃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8.2℃
  • 구름조금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종합

한인 2세샘 조, 시애틀항만청 커미셔너 출마

  • 등록 2019.05.10 09:50:27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시애틀 한인이 시애틀항만청 커미셔너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주인공은 현재 한미연합회 워싱턴주(KAC-WA) 부회장이며 워싱턴주 아태위원회 커미셔너로 일하고 있는 한인 2세인 샘 조(한국명 조세현. 29)이다. 조 씨는 지난 7일 자신의 웹사이트(www.electsamcho.com)를 통해 시택공항과 항구를 관리하는 시애틀항만청 커미셔너 제2 포지션에 출마한다고 발표했다. 

 

시애틀항만청 커미셔너 제2 포지션은 크리스 그레고어 전 워싱턴주지사의 딸인 커트니 그레고어(39)가 현직으로 있다. 그녀는 밥 퍼거슨 워싱턴주 법무장관이 주지사에 도전할 경우 이 자리를 노리며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공석이 될 이 선거구에는 현재 조씨를 포함해 4명이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오는 8월6일 실시되는 예비선거에서 상위 득표자 두 명이 11월 본선거에 올라가 최종 경합을 벌인 후 당선자를 가리게 된다.

 

민주당 소속인 조씨는 한인 1.5세와 2세들은 물론 1세들에게도 많이 알려져 있는 차세대 리더로 꼽힌다. 그는 현재 한미연합회 워싱턴주 지부(KAC-WA) 부회장으로 한인사회에서 활동중이며 지난해 제이 인슬리 주지사로부터 워싱턴주 아시아ㆍ태평양위원회(CAPAA) 커미셔너로 임명됐다. 

 

CAPAA는 아시아ㆍ태평양계 주민들의 고충과 건의사항 등을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주지사에게 자문하는 역할을 한다. 총 12명으로 구성된 CAPAA에서 한인으로는 조씨 외에 로리 와다씨가 세번째 연임 중이다.

 

한인사회는 물론 주류사회 공공서비스 분야 봉사를 통해 정치인의 꿈을 키우며 자신의 사업체도 운영중인 조씨는 시카고에서 태어났고 주로 시애틀에서 자랐으며 현재 커클랜드에서 살고 있다. 그의 부모는 시애틀 프레몬트 인근에서 세탁소를 운영중이다.

 

조씨는 워싱턴DC 아메리칸대학에서 국제관계학을 전공한 후 영국 런던정경대에서 정치 경제학 석사과정을 마쳤다. 대학 졸업 후 연방 국무부에서 분석가로 일했고, 석사과정을 마친 뒤에는 민주당의 애미 베라 연방 하원의원의 보좌관을 거쳐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시 백악관 행정부 차관 특별보좌관을 맡기도 했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부모가 살고 있는 시애틀지역으로 옮겨왔으며 일본계인 밥 하세가와 워싱턴주 상원의원의 보좌관으로 활동하면서 각종 법안 발의를 도왔다. 바쁜 와중에도 한국을 대상으로 무역회사를 운영, 지난 2016년 한국에서 계란 파동이 났을 때 윌콕스 계란을 수출하기도 했다.

 

조씨는 “현재 시애틀과 킹 카운티는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그 중심에 시애틀 공항과 항만이 있다”면서 “이곳에서 창출되는 혜택이 주민들에게 골고루 돌아갈 수 있는 최상의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현재 조씨는 하세가와, 조 응우옌 등 주 상원의원, 신디 류 주 하원의원, 아벨 파체코 시애틀 시의원, 피터 권 시택 시의원, 제시 존슨 페더럴웨이 시의원 등의 지지를 받고 있다. 조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시애틀지역 주민들을 위해 봉사할 수 있도록 한인들의 적극적인 지지와 후원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제공: 시애틀N(제휴) 

영등포구, 구청 직원 및 주민 대상 ‘장애인식개선 교육 및 장애체험 행사’ 실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오는 15일 오후 1시 30분부터 구청 직원 및 주민을 대상으로 ‘장애인식개선 교육 및 장애체험 행사’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장애인이 실생활에서 겪는 불편함을 직접 체험해보면서 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인권감수성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장애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직원대상으로 ‘장애인식개선 교육’을 진행한다. 강의는 인권강사로 활동 중인 청각장애인 당사자를 초빙해 더욱 생생한 ‘장애인 인권이야기’에 대해 들려줄 예정이다.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에 대한 예방 및 대처방법 등에 대한 내용을 담는다. 공무원들이 장애인들을 더욱 이해하고 장애인 당사자의 눈높이에서 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강의가 끝나면 구청 광장으로 이동해 체험프로그램을 이어간다. 단순히 전달만 하는 교육을 넘어 장애인들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어려움을 장애유형별로 직접 체험하도록 해 교육의 효과를 극대화한다. 체험은 △시각 장애 △편마비 장애 △휠체어 체험 등으로 나눠 진행된다. 시각장애 체험은 안대를 착용하고 △점자블럭 따라 걷기 △그림 그리기 △음료 알아맞히기를 실시하며, 편마비장애 체험은 저주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