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1 (금)

  • 맑음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4.9℃
  • 맑음서울 22.9℃
  • 구름조금대전 23.0℃
  • 구름조금대구 24.7℃
  • 구름조금울산 23.3℃
  • 구름조금광주 24.0℃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21.0℃
  • 흐림제주 18.3℃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22.6℃
  • 맑음금산 23.2℃
  • 구름조금강진군 20.8℃
  • 맑음경주시 25.4℃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종합

영등포소방서,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 준비에 ‘구슬땀’

  • 등록 2019.05.31 16:40:28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소방서(서장 서순탁)는 6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중앙소방학교에서 개최되는 ‘제32회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 화재진압 분야 출전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전국 소방기술경연대회는 전국 19개 시ㆍ도에서 선발된 화재진압, 구조, 구급, 최강소방관, 몸짱소방관 등 5개 분야별 소방공무원이 참가해 현장활동역량 향상을 위한 기술과 체력을 겨루며 화합하는 대회다.

 

영등포소방서는 이 중 화재진압(속도방수 및 화재진압전술) 분야에 총 6명이 서울 대표로 출전한다.

 

김대선 영등포소방서 재난관리과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현장활동과 훈련을 병행하며 구슬땀을 흘린 대원들을 격려하면서 “대원들이 흘린 땀이 서울을 대표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훈련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등포시장 북문 일대 보행로, 50여 년 만에 주민에 환원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영등포구가 50여 년 만에 영등포 깡통시장부터 영등포 기계공구상가구간 보도상 불법가설물과 적치물을 정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으로 탈바꿈한다. 구는 5월 30일과 31일 이틀간 5호선 영등포시장역에서 영등포 주민센터 방향(영등포로 53길) 380m 구간 보도의 불법 설치물과 적치물 55개소를 정비했다. 정비 작업은 사전 자진정비 안내와 행정대집행 예고로 상인들이 스스로 물품과 설치물을 일부 구간을 정리해 물리적 충돌 없이 순조롭게 진행됐다. 구는 굴삭기 1대, 2.5톤 트럭 2대, 사다리차 1대와 인력 10명을 동원해 시설물을 철거하고 적치물을 깨끗하게 치웠다. 수십 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영등포시장의 보행로는 이제야 본래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 이 지역은 오래전부터 상인들이 보도에 천막 등 불법시설물을 설치하고 판매용품을 적치, 사유지처럼 사용하고 있었다. 이에 보도를 이용하지 못하는 주민들이 차도로 내몰려 안전을 위협받고 있었다. 주변 지역의 개발과 새로운 주민 유입 등으로 잦은 민원이 발생하고 상인과 지역 주민간의 갈등이 심화돼 구차원의 체계적인 보행환경 개선사업이 필요했다. 이에 영등포구는 올해 초부터 영등포 상인회







영등포문화원 주최, ‘제17회 영등포 단오축체’ 6월 1일 개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오는 6월 1일 영등포공원에서 ‘여름 빛깔 단오 지기’라는 주제로 제17회 영등포 단오축체가 열린다. 이번 단오축제는 잊혀져 가는 단오의 세시 풍속을 재현하고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으며 영등포문화원의 주최로 진행되며, 영등포구와 서울시가 후원한다. 이날 행사는 오전 9시 20분 단오 제례와 10시개막식을 시작으로겨루기마당, 어울림마당, 단오전시체험마당 등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가 기다리고 있다. 겨루기마당에서는 16개 동 대표가 참가해 씨름대회, 그네뛰기, 새끼꼬기, 투호대회를 통해 전통놀이를 함께 즐기며 실력을 겨룬다. 어울림마당에서는 동춘서커스, 국악공연, 가야금병창 등의 초청공연과 영등포문화원 공연이 진행된다. 전시 및 체험마당에서는 시원한 창포물에 머리감기, 캘리그라피를 비롯해 무료가훈써드리기 및 서예체험, 맷돌돌리기, 민화부채 만들기, 민속놀이 등 다양한 전통 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다. 그 외 부대행사로 어린이 장터마당 시낭독대회, 먹거리 장터 등 구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자리가 마련된다. 무엇보다 자녀들이 단오를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단오의 정취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영등포시장 북문 일대 보행로, 50여 년 만에 주민에 환원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영등포구가 50여 년 만에 영등포 깡통시장부터 영등포 기계공구상가구간 보도상 불법가설물과 적치물을 정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으로 탈바꿈한다. 구는 5월 30일과 31일 이틀간 5호선 영등포시장역에서 영등포 주민센터 방향(영등포로 53길) 380m 구간 보도의 불법 설치물과 적치물 55개소를 정비했다. 정비 작업은 사전 자진정비 안내와 행정대집행 예고로 상인들이 스스로 물품과 설치물을 일부 구간을 정리해 물리적 충돌 없이 순조롭게 진행됐다. 구는 굴삭기 1대, 2.5톤 트럭 2대, 사다리차 1대와 인력 10명을 동원해 시설물을 철거하고 적치물을 깨끗하게 치웠다. 수십 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영등포시장의 보행로는 이제야 본래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 이 지역은 오래전부터 상인들이 보도에 천막 등 불법시설물을 설치하고 판매용품을 적치, 사유지처럼 사용하고 있었다. 이에 보도를 이용하지 못하는 주민들이 차도로 내몰려 안전을 위협받고 있었다. 주변 지역의 개발과 새로운 주민 유입 등으로 잦은 민원이 발생하고 상인과 지역 주민간의 갈등이 심화돼 구차원의 체계적인 보행환경 개선사업이 필요했다. 이에 영등포구는 올해 초부터 영등포 상인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