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0℃
  • 구름많음강릉 17.8℃
  • 박무서울 14.3℃
  • 구름많음대전 12.9℃
  • 박무대구 13.9℃
  • 흐림울산 14.3℃
  • 박무광주 12.6℃
  • 부산 14.6℃
  • 구름많음고창 10.4℃
  • 흐림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14.3℃
  • 맑음보은 8.7℃
  • 맑음금산 10.8℃
  • 흐림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정치

이준형 시의원, “청년, 사회적 경제, 소상공인의 ‘협력의 경제’가 필요해”

  • 등록 2019.06.11 13:22:17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이준형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1)은 10일 서울특별시의회 제287회 정례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울시 사회적경제의 지난 8년의 성과를 되짚고 정책방향의 전환을 촉구했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 취임 후 8년간 사회적 경제에 총 2,41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회적경제기업은 2012년 882개에서 2018년 4,420개로 다섯배가 늘었다. 총 매출액도 6,890억 원에서 1조9,600억 원으로, 고용인원은 10,400명에서 19,800명으로 규모면에서 큰 성장을 이뤘다.

 

이준형 의원은 “사회적 기업의 총 매출은 늘었지만 기업당 매출은 2012년 7억 8천만 원에서 2018년 4억 4천만 원으로 줄었고, 고용인원도 11.8명에서 4.5명으로 감소한 것처럼 서울시 사회적경제의 빠른 성장에도 내부사정은 오히려 악화됐다”고 말했다.

 

또한 “8년간 투입된 2,400억 중 약 500억은 인건비 지원에 쓰였으며 단편적 과제나 정책 대상 육성에 집중되어 있어 사회적경제가 자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사회적 경제 기반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경제 정책의 패러다임을 대상기업의 육성에서 지역의 문제 해결로 전환 △청년을 위한 사회적금융을 확대하고 사회적 자본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 마련 △사회적경제와 소상공인의 통합적 관점 필요 등 세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대기업과 프랜차이즈, 온라인 시장이 무서운 속도로 지역경제를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는 청년, 사회적 경제, 소상공인의 협력의 경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박원순 시장님과 서울시가 그 대안을 함께 만들어 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의원은 오는 23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UN사회연대경제 TF팀에 참여해 ‘좋은 일자리 및 지속가능개발목표 실현에 있어 사회적 경제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컨퍼런스를 진행할 계획이며 서울시 사회적 경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발제를 맡았다.

영등포 스마트메디컬특구 국무총리상 수상… 서울 자치구 유일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의 스마트메디컬특구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의 2020년 지역특화발전특구 운영성과 평가에서 우수특구로 선정,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구 관계자는 “이번 평가는 지역 특성화 사업의 추진으로 기업 고용 활성화와 매출 증대 등 지역경제에 긍정적 파급효과를 이룬 성과가 중점적으로 평가됐으며, 특구별 사업추진에 대한 지자체 노력도, 네트워크 구축여부, 브랜드 인지도 등 성과 창출에 대한 정성적 지표도 아울러 심사됐다”며 “구는 전국 190여 개 지자체의 지역특구를 대상으로 한 평가에서 최종 12개 우수특구에 선정돼, 그 추진 실적과 사업 성과를 공식적으로 인정받는 영광을 안았다”고 설명했다. 구는 지역 내 풍부한 의료자원과 다양한 관광인프라를 기반으로, ▲원스톱 의료관광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안내센터 조성 ▲다국어 홈페이지 구축 ▲지역축제와 연계한 특구 홍보부스 운영 ▲지자체 최초 몽골 보건부와의 MOU체결 등 의료관광 활성화와 역량 강화에 힘써왔다. 아울러 영등포 여성인력개발센터와의 협업으로 의료관광 전문인력 양성과정을 운영해 취업으로까지 연계한 점이 평가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구는 2017년 스마트메디컬특구로 지정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