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31.9℃
  • 구름조금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3.2℃
  • 구름많음대구 34.4℃
  • 맑음울산 32.7℃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조금부산 34.8℃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30.7℃
  • 구름많음강화 31.0℃
  • 구름많음보은 33.2℃
  • 구름많음금산 33.7℃
  • 구름많음강진군 33.2℃
  • 구름조금경주시 32.9℃
  • 맑음거제 34.3℃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과학적 도로포장 관리 통해 포트홀 43% 감소

  • 등록 2019.08.13 15:05:13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1932년 서울의 한강로에 우리나라 최초 아스팔트 포장이 시공된 이래, 87년이 지난 현재 서울의 전체 도로면적의 30.4%가 노후 됐다. 이러한 노후화는 포트홀, 도로함몰 등 안전사고 위험이 있어 예방적 관리가 중요한 만큼, 시는 2028년까지 제로화를 목표로 도로포장 생애주기 관리를 통해 최상의 포장상태를 유지, 상태지수를 높여가고 있다.

 

시는 지난해부터 올 5월까지 서울시 관리도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포장상태지수(SPI)를 측정한 결과, 평균 6.3에서 6.64로 향상됐으며, 이는 5년간 강수량이 32%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포트홀 발생이 43% 감소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는 시의 앞선 선 기술과 지속적인 노력의 성과라 볼 수 있다. 포트홀은 강우량과 강설량이 많아지면 증가하지만, 강수량 1mm당 포트홀 발생은 2015년도 46.6건에서 2018년도 24.8건으로 줄었다.

 

시는 지난해 30년 생애주기 도로포장 유지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해 추진 중에 있다. △노후포장 △평탄성 포장 △예방적 포장 △긴급포장 등으로 관리해 노후화 누적을 예방하고 포장 수명도 기존 6.3년에서 10년으로 연장시킨다. 향후 30년간 도로포장 유지관리비용 6800억 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로포장 상태를 사전 조사하여 포장관리시스템을 통해 노후 상태를 분석하고, 포트홀 발생 가능 구간은 선제적으로 정비한다. 포트홀‧도로함몰 등의 실시간 대응을 위해 도로 사정을 잘 아는 택시, 버스 운전자가 도로파손을 실시간 신고할 수 있는 ‘포트홀 신고시스템’도 가동 중이다.

 

포트홀과 균열에 강한 고품질 포장을 만들기 위해 2015년부터 1등급골재(구조적 지지력 향상), 박리방지제(빗물 저항력 향상), 서울형 포장설계법 적용 등 고품질 시공관리로 안전성도 높이고 있다. ‘서울형 포장설계법’은 대도시 서울의 교통량, 기후조건, 도로조건 등 복합적인 도로 특성에 따라 도로 등급별, 최적의 성능을 발휘 할 수 있도록 하는 맞춤형 관리법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도시 인프라는 삶의 질 향상과 함께 도시의 안전도를 결정하는 핵심요소지만, 시설물 고령화는 잠재적 안전사고 위험요인으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며 “선제적‧과학적 관리로 노후된 서울의 도로를 2028년까지 제로화하고, 안전한 도로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