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흐림동두천 -1.2℃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0.6℃
  • 흐림대전 3.3℃
  • 흐림대구 4.9℃
  • 흐림울산 5.4℃
  • 흐림광주 6.7℃
  • 구름많음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7.5℃
  • 흐림제주 11.1℃
  • 구름많음강화 0.8℃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7.4℃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문화

[신간안내] 한국문인협회 소설분과, 콩트105인선집 ‘두 여인의 오월’ 출간

“한국 소설문단 사상 최초 이은집 회장 기획으로 출간”

  • 등록 2019.08.13 15:45:34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문인협회 고문이자 8090베스트셀러 ‘학창보고서’로 청소년 문화를 선도했던 한국문인협회 소설분과 이은집 회장이 한국 소설문단 사상 최초로 콩트105인선집 ‘두 여인의 오월’을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선집에는 베스트셀러 김홍신 작가를 비롯해, 이광복 한국문인협회장, 이은집 소설분과 회장, 전경애 국제펜본부 부이사장 등 한국소설문단의 원로에서 신예작가에 이르기까지 총 105인의 작가들이 참여해 저마다의 글솜씨로 콩트의 향연을 펼쳐 독자들에게 이 여름의 무더위를 시원하게 씻어주고 있다.

 

이광복 이사장은 “1970-80년대만 해도 각 기업체의 사보에 감초처럼 실린 콩트는 촌철살인의 해학과 파격적인 소재, 기상천외한 반전의 묘미로 독자들을 열광시키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오랜만에 콩트105인선집 ‘두 여인의 오월’에서 이런 매력을 맛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이은집 회장도 “요즘 지구촌을 뜨겁게 달구는 K-POP 아이돌 방탄소년단에 이어 K-NOVEL(한류소설)도 세계에서 각광 받는 날이 올 것”이라며 “콩트105인선집 ‘두 여인의 오월’은 폭염과 장마로 지친 독자들에게 국민독서의 붐을 일으킬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해본다”고 했다.

 

한편, 이은집 회장은 카뮈문학상, 헤세문학상, 타고르문학상 등 문학상 16관왕의 주인공일 뿐만 아니라, 특히 지난해에는 자신의 최초 역사소설집인 ‘청산별곡’을 발표한 바 있다.

영등포초교 동문, "교장선생님은 왜 졸업생들을 무시합니까?" 1인 시위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초등학교 총동문회 오병철 재무부장은 18일 문래동 1가 소재 영등포초등학교 인근에서 동문들에게 운동장 사용에 있어 배려해줄 것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오 씨는 “일주일 중 두 시간만이라도 졸업생들이 모교인 영등포초교 운동장을 이용하고 싶은데 학교가 졸업생들을 무시하고 시간을 배당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현재 재학생들이 졸업 후 학교 운동장을 이용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이를 바로 잡기 위해 1인 시위에 나섰다”고 밝혔다. 오 씨는 또 “작년 12월부터 최근까지 학교 측과 여러 차례 만남을 갖고 대화를 해왔지만 학교는 동문들에게 우선권을 주지 않고 추첨을 하겠다고 했다”며 “역사와 전통이 깊은 학교일수록 동문을 무시하지 않는다. 교장선생님으로부터 운동장 사용에 대한 확답을 받을 때까지 1인 시위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졸업생들에 대한 정당한 대우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영등포초교 한 관계자는 "운동장 사용과 관련해 일반 공고를 통해 신청을 받아왔다. 2017년 전임 교장이 졸업생 동문들을 배려해 운동장을 우선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를 해줬다. 그렇게 총동문회 축구팀이 2017년과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