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7.7℃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6.7℃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종합

제이 인슬리, 美 대통령 민주당 경선 포기

  • 등록 2019.08.23 09:29:48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기후환경변화’에 초점을 맞춰 ‘환경대통령’을 꿈꾸며 미국 대통령 민주당 경선에 도전했던 제이 인슬리(사진) 워싱턴주지사가 결국 경선을 포기했다.

 

인슬리 주지사는 21일 밤(현지시간)  “내가 주장했던 기후환경을 위한 캠페인이 성공하지 못했다"며 "경선 후보를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인슬리 주지사는 이날 밤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기후변화와 싸워야 하는 것은 다음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임무가 돼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하지만 나의 이같은 노력이 대통령 후보로 계속 유지할 수는 없게 됐다"고 후보 사퇴의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인슬리 주지사는 내년에 워싱턴주지사 선거에 다시 도전할 예정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워싱턴주지사는 세번까지 연임을 할 수 있지만 두번까지만 연임하는 것이 관례였다.

 

인슬리 주지사가 미국 대통령 레이스를 포기하고 주지사 선거에 다시 나가기로 함에 따라 워싱턴주 정치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밥 퍼거슨 워싱턴주 법무장관과 다우 콘스탄틴 킹 카운티 수석행정관 등이 인슬리 주지사가 주지사 출마를 하지 않을 경우 워싱턴주지사직에 도전할 뜻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지난 3월 미국 대통령 민주당 경선에 공식적으로 뛰어들었던 일슬리 주지사는 다음달 12일 열리는 제3차 TV토론회 진출이 좌절됐다.

 

3차 TV토론회 출연 조건인 20개주 이상에서 13만명이상으로부터 기부금을 받는데는 성공했지만 미국 민주당전국위원회(DNC)가 인증하는 4개 여론조사에서 2%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하는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 제공=시애틀N(제휴)

영등포구의회, ‘하반기 청소년 모의의회’ 개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의회(의장 윤준용)는 11월 11일과 12일 양일간 구의회 3층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하반기 청소년 모의의회’를 개최했다. 영등포구의회는 매년 상‧하반기 2차례에 걸쳐 청소년 모의의회를 운영해 관내 청소년들이 지방의회의 기능과 역할을 이해하고, 눈높이에 맞는 주제로 민주적인 의사 진행 방식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하반기 모의의회에는 △신영초등학교 20명 △당서초등학교 25명 △쯔물왕국지역아동센터 22명 등 총 67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청소년들은 각각 의장, 의원, 의회사무국장 등의 역할을 맡아 실제 회의 진행방식과 동일하게 ▲개회식 ▲사무국장 보고 ▲제안설명 ▲찬․반토론 ▲표결 및 의결 등의 순서로 회의를 진행했다. 또한 청소년의 시각에서 공감할 수 있는 교내 문제에 대해 직접 정한 주제에 따라 조례안과 제안설명서를 작성하고, 상정된 안건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상정된 안건은 △건전한 언어사용을 위한 결의안 △학교폭력 금지를 위한 결의안 △교내 휴대폰 소지 및 사용금지에 관한 조례안 △보행자 보호펜스 위험한 샛길 차단에 관한 조례안 등이다. 윤준용 의장은 “수업시간에 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