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7℃
  • 맑음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19.7℃
  • 박무대전 19.5℃
  • 박무대구 19.1℃
  • 박무울산 19.0℃
  • 박무광주 20.5℃
  • 박무부산 20.4℃
  • 맑음고창 19.0℃
  • 박무제주 24.3℃
  • 맑음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7.6℃
  • 맑음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17.3℃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종합

[콩트] 추석맞이 송편국회의원 뽑기 대회

이은집 작가

  • 등록 2019.08.29 17:44:36

“여보! 우리 조상들은 워쩌면 그리두 지혜로우셨는지 모르겠단 말이오. 안 그렇소?”

작년 여름에는 111년만의 무더위에 가뭄과 장마와 태풍까지 겹쳐 우리 같은 7학년 인생들에겐 참으로 견디기 힘든 여름이었는데, 올해엔 여러 개의 태풍예보가 있었지만 오다가 진로가 바뀌거나 슬며시 위세가 사그라져 별 피해가 없었고, 폭염이나 장마와 가뭄은 매스컴에 오르내린 적이 없을 만큼 순탄한 여름을 보냈다고나 할까? 그리고 어느덧 아침저녁으론 살랑살랑 서늘한 바람이 열어놓은 창문으로 기어드는 요즘, 내가 마누라를 향하여 말을 건네자 마누라가 의아한 얼굴로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냐는 듯 퉁명스레 대꾸해 왔다.

“아따! 당신은 뜬금없이 무슨 조상타령이유?”

“얼라! 옛날에 우리 농촌에서 긴긴 여름날 땀 흘려 농사지어 풍년을 이루는 팔월! 가장 큰 보름달이 뜨는 날에 송편을 빚구 제물을 차려 차례를 지내는 추석명절을 즐겼으니, 그런 조상들의 지혜가 얼마나 존경스럽냔 말이오!”

“아이고! 당신 같은 남자들이야 추석명절이 조상의 지혜루 느껴질 만큼 즐거울지 모르지만, 우리 같은 여자들은 얼매나 추석명절 땜에 골병이 드는지 모르쥬?”

그런데 뜻밖에도 마누라는 나의 추석 예찬에 정면으로 맞서 이렇게 공격을 해왔던 것이다.

“에잉? 매스콤에서 떠드는 주부들의 명절증후군 땜에 그려? 허지만 모처럼 떨어져 살던 형제들까지 다 모여 추석명절을 보내는 거야말로 행복한 가정의 비결이 아닐까?”

“아유! 우리 집에서 형제들이 다 모여 명절차례를 지낼 때 못봤수? 다른 며느리들은 명절날에 겨우 시간 맞춰 와서 상차림이나 돕구, 형제들은 몇 푼 안 되는 제수비 봉투나 삐죽 내밀구선, 온종일 밥상에 술상에 과일상에 띵까당거리며 놀다가, 조카애들 챙겨 태풍이 휩쓸구 가듯 사라지는 명절날은 일 년에 설 추석 두 번이라두 골병이 든단 말이유!”

이런 마누라의 푸념을 듣고 보니 아닌 게 아니라 주부들에게 명절후유증은 공감이 가기도 했던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우리 집처럼 명절간소화로 형제일가가 모여 합동차례를 지내는 것을 생략하고, 각자 집에서 따로 명절을 지내게 되니 오히려 명절이 더욱 쓸쓸하고 외로운 날이 된다고나 할까? 그래서 나는 마누라에게 이런 제안을 했던 것이다.

“여보! 이제 우리 집에선 추석명절에 아들 딸내미도 처갓집과 시댁으로 가버리니, 우리 둘이 오붓하게 새로운 추석을 보내는 방법을 모색해볼까?”

“호오! 글쎄유! 뭐 당신이 좋은 생각이라두 있슈?”

“으응! 우선 추석하면 뭐니 뭐니 해두 송편을 해 먹는디, 그간 떡집에서 사 왔잖여? 올 추석엔 그 재료를 사다가 우리가 직접 만들어 보잔 말이오.”

“아유! 뭐하러 일스럽게 그래요?”

“아! 그대신 당신이랑 나랑 두둑한 상금을 걸구서 송편빚기대회를 하는 거예요1”

“뭐라구유?”

“에, 요즘 벌써부텀 정치판에선 내년 21대 총선을 앞두구 물밑작업이 돌아가는디, 우리 한 번 ‘추석맞이 송편국회의원 뽑기대회’를 해보잔 말이지! 하하!”

이리하여 우리 집에선 올 추석에 송편재료를 사다가 갖가지 송편을 빚어보았는데, 백색송편, 쑥송편, 모싯잎송편, 홍색송편, 치잣물색송편, 흑미송편 등 갖가지 색깔송편과 송편 소도 팥소, 깨소, 햇콩소, 동부소, 녹두소, 콩가루소, 밤소 등을 넣는 다양한 송편을 빚었던 것이다.

“여보! 근디 이 여러 송편 중에 국회의원감 송편은 어떤 기준으로 뽑죠?”

“으응! 우선 모양두 보구 색깔두 보구 특히 송편소에 어떤 맛있는 재료 소가 들어갔나를 봐야겠지! 근디 하두 겉 다르고 속 다른 국회위원 후보들이 많으니 송편국회의원 뽑기두 참말루 어렵네잉! 안 그려? 허허!”

 

‘캠핑클럽’ 요가를 했고 옥주현은 클래식을 켜놓고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성유리는 언니들은 아무것도 하지 말고 오늘 자신의 팬케이크를 기다리라 말하며 이효리는 어디갔을까라며 팬케이크를 만들었다. 이효리는 소나무숲에서 요가를 했고, 옥주현은 클래식을 켜놓고 침구를 정리했다. 성유리는 의자에 앉아 팬케이크 반죽을 완성하고 이효리가 오면 구우면 되겠다며 식은 팬케이크만큼 맛 없는게 없잖아라며 기다리고 있는데 갑자기 비가 많이 내리자 이효리를 걱정했다. 이효리가 금방 나타나 비가 많이 오니 지금 짐을 정리하기로 했다.  비내리는 아침, 차 옥상에 올라간 이효리는 이진이 건내주는 물건을 받아 올렸다. 그러던 중 블루투스 마이크를 발견한 이효리는 비를 맞으며 분위기에 취해 노래를 불렀다. 세 명의 멤버들도 잠에서 깨어났고, 자연스럽게 짐 정리에 합류했다. 난생 처음 우천 캠핑에 도전하게 된 핑클은 거세지는 빗줄기에 잠깐 혼란에 빠지기도 했지만, 곧 리더인 이효리가 빗속 '블루레인'을 선창하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그 후 흥에 젖은 멤버들은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빠르게 구산해변에서의 캠핑을 마무리했다. 성유리가 준비한 수제 잼을 따기 위해 옥주현이 고무장갑을 끼고 땄지만 따지지 않자 이진이 뚜껑을 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