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5.0℃
  • 흐림서울 23.1℃
  • 대전 22.4℃
  • 흐림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6.8℃
  • 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7.1℃
  • 흐림고창 22.4℃
  • 제주 25.7℃
  • 흐림강화 21.6℃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3.3℃
  • 구름조금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세계 자살 예방의 날 맞아 생명 존중 릴레이 실시

  • 등록 2019.09.09 09:29:57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대한민국 자살률은 2017년 기준 10만 명당 24.3명으로 2013년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OECD 기준 자살률 2위라는 안타까운 상황에 놓여있다.

 

영등포구가 세계 자살 예방의 날을 맞아 지역 주민들의 정신건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이는 생명의 소중함과 자살 문제 심각성 등을 알리고, 주민들과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해 국제적 흐름에 동참하고자 하는 취지다.

 

우선 구는 지난 5일 광화문 광장에 정신건강증진 부스를 운영하며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희망 메시지를 담은 포춘 쿠키, 희망운세 뽑기 체험 등으로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부스에 들른 시민들에게 리플릿, 밴드 등을 나눠주고 필요시 상담 및 관련 기관 연계를 진행했다.

 

이어 영등포동 쪽방 일대 주민 500여 명의 가정에 방문해 우울증 및 AUDIT(알코올 장애 선별검사) 스크리닝 및 상담을 진행한다. 우울 고위험군 또는 도움이 필요한 주민 발견 시 구 정신건강복지센터 등에 연계해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쪽방촌 방문은 당초 5일과 6일 예정이었으나 태풍 링링에 대비해 오는 23일과 24일로 연기됐다.

 

내달 7일 주민 100명과 함께하는 ‘자살예방 주민 토론회’가 영등포아트홀에서 열린다. 이는 ‘영등포구 생명 사랑,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를 주제로 개최되는 주민 밀착형 자살 예방 및 생명 존중 토론회다.

 

토론은 주민, 자살 고위험군을 발굴하는 생명지킴이, 민간 전문가, 유관기관 등이 함께 모여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오픈 스페이스 형식으로 진행된다. 참여자는 모둠별로 안건을 정하고, 생명 존중에 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의견은 향후 정신건강 증진 정책을 수립 시 데이터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주민들의 제안은 책자로 제작돼 참여 주민들에게 제공된다. 토론회 신청을 희망하는 주민은 구청 건강증진과(02-2670-1682)로 전화 또는 방문 신청하면 되며, 선착순 100명을 접수한다.

 

한편, 구는 정신건강복지센터와 힐링캠프상담실을 운영하며 마음의 병을 앓는 주민에게 △우울증, 조현병 1:1 상담 △정신건강 교육 △자살, 알코올 고위험군 치료 △가족치료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다. 상담을 희망하는 주민은 정신건강복지센터(02-2670-4793) 또는 힐링캠프상담실(02-2670-4934)로 예약 후 구 보건소로 방문하면 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세계 자살예방의 날을 맞아 삶에 대한 존중과 생명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준비했다”며 “주민들의 삶과 생명을 더욱 소중히 여기는 다양한 정책 추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영등포구, 전국 최초 ‘장애인 버스-철도 동행 서비스’ 시행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영등포구가 구에서 운영하는 ‘장애인 무료 셔틀버스’와 코레일의 ‘철도역 환승 서비스’ 를 연계하는 ‘장애인 버스-철도 동행 서비스’을 전국 최초로 시행한다. 구는 장애인이 집에서 기차역까지는 무료 셔틀버스를 이용해 편리하게 이동하는 반면, 버스에서 하차 후 기차로 환승하는 것에 불편함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착안해 이번 사업을 기획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장애인이 무료 셔틀버스를 이용해 기차역 정류장에 하차하면 코레일 직원이 마중 나와 장애인과 함께 승차권 발권 안내와 승강장까지의 이동, 승차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로써 이동에 불편함을 겪던 장애인은 집에서 목적지까지 버스와 기차를 이용해 쉽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됐다. 이에 구는 오는 11일 코레일 수도권서부본부와 영등포역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자치구에서 운영하는 장애인 무료 셔틀버스와 철도역을 연계하는 전국 최초 사업으로 장애인들의 이동편의 지원에 대한 공공서비스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영등포에 사는 장애인 누구나 가능하며, 사전 예약을 통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구체적인 사항은 업무협약을 통해 추후 정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