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5℃
  • 흐림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7.8℃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5.0℃
  • 흐림울산 23.7℃
  • 흐림광주 28.9℃
  • 흐림부산 25.0℃
  • 맑음고창 26.4℃
  • 구름조금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조금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조금강진군 28.9℃
  • 구름조금경주시 23.3℃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정치

‘서울시의회 독도수호 특별위원회’ 공식 출범

  • 등록 2019.09.09 10:28:19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독도수호 특별위원회’(이하 독도특위)는 지난 6일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위원장으로 홍성룡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3), 부위원장은 김화숙 시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한기영 시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을 각각 선출했다.

 

독도특위는 ‘특위 구성 결의안’이 지난 6일 서울시의회 제289회 임시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출범한 것으로, 15명의 위원으로 구성하였으며, 위원은 선임 일부터 6개월 동안 활동하게 된다. 활동기간은 본회의 의결을 거쳐 연장할 수 있다.

 

홍성룡 위원장은 “대한민국은 그동안 독도를 실효적으로 지배하면서 외교적 공론화를 피한 채 ‘조용한 외교’로 대응해 왔지만, 일본은 역사교과서 왜곡, 독도 영유권 주장이 담긴 방위백서 채택,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개최 등과 같은 도발적 망동과 터무니없는 주장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이제는 더 이상 실효적 지배에 만족할 것이 아니라 일본의 계속되는 침탈 야욕에 맞설 강력한 대응논리와 대비책을 마련하고자 독도특위를 구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홍 위원장은 “독도특위는 천만 서울시민의 독도수호 의지를 적극 대변하고 중앙정부와 전국 시·도의회 등과 연계·협력을 통해 독도수호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활동 방향을 밝혔다.

‘2019년 2회 나나 인권페스티벌’ 성료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이 위탁운영하는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관장 공상길)은 지난 5일과 6일 이틀간 장애, 문화, 국적, 종교, 나이 등 다르지만 같은 지역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토크콘서트와 영화, 공연으로 풀어낸 다르거나 같거나 ‘2019년 2회 나나 인권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첫째 날인 5일에는 ‘만나는 목요일’에서는 조윤경 사무국장의 사회로 꿈에 대한 각자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로아트 소속 발달장애인 송상원 작가의 ‘사랑의 나무’ 작품 제작 과정과 인터뷰를 담은 리더영상을 통해 서로 다른 점을 인정하며 더불어 살자는 메시지로 문을 열었다. 이어 청각장애인 당사자의 수어 발언과 발달장애인 당사자의 직업과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이야기를 나눴다. 계속해서 자립을 꿈꾸고, 자립생활을 하고 있는 탈시설 당사자의 인권뮤지컬 ‘자립의 요정’, 인권이 보장되는 사회를 꿈꾸며 활동하는 서울여성회 활동가 박지아 부회장과 경기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최정규 변호사의 랜덤Talk도 이어졌다. 이 시간을 통해 참가자들은 장애, 여성, 이주 등에 상관없이 각자의 꿈과 그리는 삶에 대해 나눌 수 있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