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9.7℃
  • 흐림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16.9℃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7.2℃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6.1℃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6.6℃
  • 흐림강화 9.1℃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3℃
  • 맑음강진군 15.2℃
  • 맑음경주시 17.5℃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개최

  • 등록 2019.09.30 13:13:28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공동으로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 및 ‘제26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를 10월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중앙광장에서 개최한다.

 

한국민속예술축제는 전국에 산재하는 민속예술을 발굴하고 보존하기 위해 1958년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로 창설된 이래 국가 단위의 민속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가 공동 주최하고,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과 한국민속예술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한다. 올해는 특히 60주년을 맞아 1회 대통령상을 수상한 ‘하회별신굿탈놀이’를 비롯해 역대 국무총리상 이상을 수상한 단체들의 왕중왕전으로 치러진다.

 

1958년을 시작으로 대한민국의 성장과 함께 60년 역사를 자랑하는 민속예술축제는 18세기 경 근대사회 이전의 대한민국의 생활 풍습을 재현하며 사회적 통합에 힘써왔다. 이 축제를 통해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예능분야 63개 종목 중 하회탈춤, 차전놀이 등 약 37개 종목이 발굴되며 명실공이 무형문화재 산실 역할을 담당해 왔다.

 

민속예술을 특화한 체험전도 개최된다. 농악·탈춤·민속놀이·농요로 나뉜 체험장에서는 농악 고깔 만들기, 탈 만들기와 탈춤 배우기, 벼 탈곡 체험, 낮은 곳의 물을 높은 곳으로 퍼 올리는 용두레질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어 잊혀가는 옛 풍습을 몸으로 익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2012년 이후 7년 만에 참가하는 서울시를 비롯해 전국 15개 시·도 및 이북 5도에서 선발된 20개 단체 1,700여 명이 함께하며 옛 삶의 원형을 다채롭게 풀어낸다. 특히 이번 축제는 1966년 이후 두 번째 서울 개최이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한국민속예술축제 누리집(www.kfa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