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8 (수)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1.8℃
  • 연무대전 3.4℃
  • 구름조금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0.4℃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11.0℃
  • 흐림고창 2.4℃
  • 흐림제주 8.2℃
  • 구름조금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4.4℃
  • 구름조금경주시 9.0℃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종합

너무 많은 이름을 가진 11월 11일, 턴 투워드 부산으로 기억하자

  • 등록 2019.11.04 17:21:30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와 함께 11월 11일은 3대 ‘데이’ 마케팅 중 하나인 빼빼로데이로 잘 알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농업인의 날로 가래떡데이, 코레일에서는 레일데이, 온라인쇼핑사이트 11번가에는 11절 등 11월 11일은 이미 잘 알려진 날이고 기억하기 쉬워 지자체나 기업들이 마케팅을 위한 기념일로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분단국가로서 대한민국 국민이 기억해야 할 또 다른 11월 11일은 ‘턴 투워드 부산’ 유엔참전용사 국제 추모일이다. ‘턴 투워드 부산’은 6·25전쟁으로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위해 낯선 이국땅에 목숨을 바친 유엔군 참전유공자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11월 11일 오전 11시에 부산을 향해 세계가 함께 1분간 묵념을 하는 날이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이 아닌 부산에 왜 묵념을 하는 걸까? 그 이유는 11개국 참전용사를 비롯한 2,297분의 유해가 안장되어 있는 세계 유일의 유엔군 묘지인 유엔기념공원이 부산에 있기 때문이다.

 

유엔 참전용사들은 누군가에게는 남편이고 누군가에게는 할아버지며 또 누군가에게는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사람이었지만, 오롯이 자유와 세계평화를 지키고자 자신들의 조국을 떠나 대한민국을 위해 목숨을 바치는 것을 마다하지 않았다.

 

6·25전쟁이 일어난 지 내년에는 70주년이 된다. 대한민국은 UN참전용사의 공헌에 감사하고, 그 희생을 기억하기 위해 턴 투워드 부산 뿐만 아니라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7월 27일), 참전용사 재방한 행사 등 다양한 방식으로 참전용사와 참전국에 대해 예우를 갖추고 있으며, 후대에도 알리고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우리는 11월 11일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 물론, UN기념공원 내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 되겠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하던 일을 멈추고, 짧으면 짧다고 할 수 있는 1분의 묵념으로 알지도 못하는 나라를 위해 소중한 목숨을 내어준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건 어떨까?

 

11월 11일 11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쳐 희생한 유엔참전용사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턴 투워드 부산’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남부교육지원청, 시립문래청소년수련관에서 봉사활동 펼쳐

[영등포신문=정종화 시민기자]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김재환) ‘원더풀 봉사단’은 지난 5월부터 12월까지 서울시립문래청소년수련관에서 발달장애 아동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원더풀 봉사단’은 ‘원’하는 것보다 ‘더’ 지원해 함께 어려움을 ‘풀’어가고자 남부교육지원청 직원들이 구성한 봉사 단체이다. 원더풀 봉사단은 지역 이웃에 대한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고, 봉사하는 공직문화의 조성과 신뢰받는 교직원상의 정립을 위해 2017년 구성한 이후 꾸준히 활동해 왔다. 특히 서울시립문래청소년수련관과는 2018년부터 협약을 통해 인연을 맺은 뒤 한부모 가정·취약계층가정의 발달장애 아동과 함께 여러 활동을 실시해온 바 있다. 남부교육지원청 원더풀 봉사단은 올해 5월부터 12월까지 4회에 걸쳐 발달장애 아동들과 만나 레고 만들기, 난꽃 화분 심기, 사진 액자 만들기, 풍경화 그리기 등 평소 수련관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활동을 함께 진행했다. 남부교육지원청은 “여러 가지 활동을 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아동들과 임직원들이 모두 단순한 봉사활동을 넘어 서로 추억을 쌓고 함께하는 삶에 대한 의미를 다시 한 번 느껴보는 기회를 가졌을 것으로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