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구름조금동두천 1.8℃
  • 맑음강릉 7.5℃
  • 황사서울 3.0℃
  • 황사대전 6.7℃
  • 흐림대구 9.0℃
  • 흐림울산 10.1℃
  • 황사광주 8.4℃
  • 구름많음부산 11.8℃
  • 흐림고창 7.8℃
  • 황사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2.4℃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5.6℃
  • 흐림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9.3℃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소방서, 해군재경근무지원대대 직원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

  • 등록 2019.11.16 17:23:42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소방서(서장 김명호)는 15일 오전 해군재경근무지원대대 직원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및 기도폐쇄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심정지 환자 발생 시 뇌손상을 막을 수 있는 골든타임 4분의 중요성을 알리고 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 신속하고 정확한 초기응급처치를 할 수 있도록 ▲심정지 소생 사례 소개ㆍ심폐소생술의 필요성 ▲환자 의식 확인 방법 ▲119 신고 요령 ▲가슴 압박법 ▲자동제세동기 사용법 교육 ▲기도폐쇄와 상황별 응급처치요령 순으로 진행됐다

 

소방서 관계자는 “시민 대상으로 소방안전교육과 응급처치교육을 지속 추진해 안전문화 확산과 심폐소생술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영등포초교 동문, 교장선생님은 왜 졸업생들을 무시합니까?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초등학교 총동문회 오병철 재무부장은 18일 문래동 1가 소재 영등포초등학교 인근에서 동문들에게 운동장 사용에 있어 배려해줄 것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오씨는 “일주일 중 두 시간만이라도 졸업생들이 모교인 영등포초교 운동장을 이용하고 싶은데 학교가 졸업생들을 무시하고 시간을 배당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현재 재학생들이 졸업 후 학교 운동장을 이용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이를 바로 잡기 위해 1인 시위에 나섰다”고 밝혔다. 오씨는 “작년 12월부터 최근까지 학교 측과 여러 차례 만남을 갖고 대화를 해왔지만 학교는 동문들에게 우선권을 주지 않고 추첨을 하겠다고 했다”며 “역사와 전통이 깊은 학교일수록 동문을 무시하지 않는다. 교장선생님으로부터 운동장 사용에 대한 확답을 받을 때까지 1인 시위를 이어나갈 것이다. 졸업생들에 대한 정당한 대우를 부탁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본지 확인 결과 영등포초교는 운동장 사용과 관련해 일반 공고를 통해 신청을 받아왔다. 2017년 전임 교장이 졸업생 동문들을 배려해 운동장을 우선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를 해줬다. 그렇게 총동문회 축구팀이 2017년과 2018년 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