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맑음동두천 4.5℃
  • 구름많음강릉 10.7℃
  • 황사서울 5.7℃
  • 황사대전 8.9℃
  • 흐림대구 10.2℃
  • 흐림울산 12.5℃
  • 황사광주 9.8℃
  • 구름많음부산 15.5℃
  • 흐림고창 9.0℃
  • 흐림제주 13.0℃
  • 구름많음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7.9℃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11.9℃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사회

오리건서 잡힌 조개류 대부분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돼

시료로 채취한 300개중 298개 오염 사실 확인돼

  • 등록 2019.11.18 15:00:09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오리건주 연안에서 잡은 대부분의 조개류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포틀랜드 주립대학(PSU)은 오리건주 연안의 맛조개와 굴 등 패류의 미세 플라스틱 오염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오리건주 북단 클랫섭에서 캘리포니아에 인접한 골드 비치 등 오리건주 연안에서 시료로 300여마리의 맛조개 및 굴을 채취한 결과, 298개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고 평균 11개의 미세 플라스틱 입자가 발견됐다.

조개류에서 이렇게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된 주요 원인은 인조섬유를 세탁한 후 버려진 세탁 폐수가 바다로 흘러 들어가 조개류를 오염시킨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일부는 낚시 도구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제공: 시애틀N뉴스(제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