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3.6℃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11.0℃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11.0℃
  • 맑음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10.6℃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행정

박원순 시장,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상황실 방문

  • 등록 2019.12.02 10:07:27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박원순 시장은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이 본격 시행된 12월 1일 오후 서울시 교통정보센터(TOPIS) 내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상황실을 방문했다.

 

서울시는 12월 1일부터 저공해조치를 하지 않은 전국의 모든 5등급 차량이 녹색교통지역에 진입할 시 과태료 25만 원을 부과하기 시작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녹색순환버스 4개 노선 신설 △따릉이‧나눔카 2배 확대 △강남‧여의도 녹색교통지역 확대를 골자로 한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및 녹색교통 확충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운행제한 위반 차량의 번호판 판독부터 위반내용의 통보까지 단속 과정과 실시간 통행량을 모니터링했다.

 

단속 통보는 녹색교통지역 경계지점 45곳에 설치된 119대의 카메라가 진입차량 번호판을 촬영‧판독한 후 운행제한 차량일 경우 차주에게 실시간 메시지를 전송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한편, 단속 첫날인 12월 1일 녹색교통지역으로 진입한 5등급 차량은 모두 2천여 대이다. 이 중 저공해조치를 하지 않은 노후차량 416대가 단속에 적발돼 모두 1억 4백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