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9.1℃
  • 흐림강릉 4.4℃
  • 구름조금서울 10.0℃
  • 구름조금대전 12.3℃
  • 구름많음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9.6℃
  • 맑음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1.2℃
  • 맑음고창 8.3℃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8.0℃
  • 구름조금보은 11.3℃
  • 구름조금금산 12.0℃
  • 구름조금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9.3℃
  • 구름조금거제 12.7℃
기상청 제공

사회

오는 20일 여의도에서 캐럴이 흐르는 ‘서울크리스마스마켓' 열린다

  • 등록 2019.12.17 12:22:51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캐럴이 흐르는 ‘서울크리스마스마켓’이 오는 12월 20일부터 29일까지 여의도 한강공원 멀티프라자에서 열린다. 운영기간은 20일부터 25일까지, 28일과 29일 총 8일간이며, 시간은 월·화·금 오후 5시부터 10시까지, 수·토·일은 오후 3시부터 9시까지이다.

 

이번 ‘서울크리스마스마켓’은 낭만 가득한 크리스마스 공연과 30여 대의 푸드트럭, 60여 팀의 핸드메이드 작가들이 준비한 특별한 상품과 체험프로그램 등으로 가득 채워질 예정이다.

 

먼저, 푸드트럭에서는 세계 각국의 음식은 물론 크리스마스 특별메뉴도 선보인다. 핸드메이드 부스에서는 크리스마스 조명과 소품을 비롯해 따뜻한 겨울을 위한 뜨개제품, 연말 모임에 어울리는 액세서리 등을 판매한다.

 

특히 올해는 안과 밖이 보이는 유리컨테이너를 이용해 주요 행사장을 꾸며 마치 크리스마스 마을에 와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주고 유리컨테이너에 LED 조명을 더해 낭만적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한다.

 

크리스마스 축제 분위기를 더할 공연과 전시도 준비했다. 공연은 잔잔한 분위기의 버스킹부터 청소년 오케스트라, 시민 합창단이 매일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볼거리도 풍성한데, ‘추억담긴 가게 전시회’에서는 골목 이발소, 탁구장, 구둣가게처럼 부모님의 추억 속 가게를 청년예술가가 재탄생시킨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이번 마켓은 청년창업가들이 주도해 서울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서울의 대표 겨울시즌 명소로 조성하는 것이 또 하나의 특징”이라며 “겨울철 수요를 찾기 힘든 소상공인과 청년 및 초기창업자에게 판로개척의 기회도 제공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크리스마스마켓’ 관련 자세한 내용 및 휴장 여부 등의 행사정보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 홈페이지(www.bamdokkaebi.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성은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은 “올 한해 385만 명의 시민과 관광객이 밤도깨비야시장을 방문해 다양한 상품과 체험을 즐겼으며, 동시에 소상공인의 판로개척과 일자리창출에도 도움을 줬다”며 “아름다운 조명으로 빛나는 서울크리스마스마켓을 방문해 크리스마스의 분위기를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 경영위기 맞은 지하도상가 소상공인 대부료 감경 위한 법 개정 건의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김기대)는 제291회 임시회 제1차 회의에서 지하도상가 등 공유재산 임차인들이 감염병 등의 재난으로 경영상의 중대한 어려움에 처하였을 때 지방자치단체장이 대부료를 감경해 줄 수 있도록 하는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개정안을 국회 및 중앙정부에 건의했다.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는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등 감염병 발생으로 인해 지하도상가 등 대규모 집객시설의 이용객이 크게 감소하고 있으며 이는 매출감소로 이어져 해당 시설의 소상공인들은 심각한 정신적‧경제적 피해를 호소하는 상황에서 지방자치단체가 대부료 감경 등을 통해 고통을 분담하고자 하는 차원원에서 이번 개정안을 건의하기로 했다. 도시안전건설위원회가 긴급 채택한 정부 건의안은 현행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제34조제3항의 대부료 감경규정에“천재지변이나 그 밖의 재난으로 경영상의 중대한 어려움에 처하였을 때”를 추가하는 것을 주요골자로 하고 있다. 김기대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상인들의 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며 “유동인구 감소에 따른 매출 감소로 큰 고통을 받고 있는 지하도상가 상인 등 공유재산 임차인들에 대한 지원을 정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