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4.3℃
  • 박무서울 -2.6℃
  • 박무대전 -0.7℃
  • 박무대구 0.3℃
  • 맑음울산 4.5℃
  • 박무광주 1.3℃
  • 연무부산 3.1℃
  • 흐림고창 -0.5℃
  • 흐림제주 9.4℃
  • 맑음강화 -1.8℃
  • 흐림보은 -0.3℃
  • 구름조금금산 -0.5℃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종합

[신년사] 정재민 정의당 영등포구위원회 위원장

"구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등록 2020.01.03 09:46:10

 

2019년 한해도 우리 사회가 참 많이 아팠고 갈등의 골은 깊었습니다. 고 김용균 노동자의 죽음 뒤에도 여전히 산업재해로 인한 죽음의 행렬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한여름 땡볕아래 톨게이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대법원의 ‘직접고용 판결’에도 불구하고 거리에서 차별과 싸워야 했고, 강남역 철탑에는 200일이 넘도록 김용희 삼성해고노동자가 아직도 고공농성 투쟁을 하고 있습니다. 생활고를 버티지 못해 일가족이 모두 사망의 길을 선택하는 참사도 이어졌습니다. 계속된 어린이 교통사망사고로 목숨을 잃은 아이들의 이름을 딴 법안들도 생겨났습니다.

 

반면 정치는 반목과 갈등으로 극에 달했고, 국민들에게 따뜻한 희망이 되어주질 못했습니다. ‘조국사태’로 인해 4개월이 넘도록 정치적 갈등이 지속되었고 대한민국은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습니다. 이 과정에 국민들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면서 아무런 견제도 받지 않는 정치검찰의 행태와 민생과 갈등해결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오직 기득권을 유지하는 것에만 혈안이 된 국회권력의 민낯을 생생하게 목도해야 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국회를 바꾸고, 검찰을 바꾸라는 국민의 염원이 국회 본회의에 올라왔습니다. 험난한 과정을 앞두고 있지만 선거제도개혁을 시작으로 검찰개혁과 민생부수법안들이 국회 본회의에 통과될 것입니다.

 

21대 총선이 있는 2020년 새 해, 정의당은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오겠다는 각오로 보다 아래로,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습니다. ‘지금당장’과 ‘판을 갈자’라는 두 가지 슬로건으로 불평등과 특권을 해소하고 민생을 살리는 선거를 만들겠습니다.

 

2020년 경자년은 풍요와 희망, 기회의 상징인 ‘흰쥐의 해’입니다. 새 해에는 흰쥐의 기운을 받아 뜻하시는 바를 모두 이루시고 구민여러분의 가정에 풍요롭고 복이 가득한 한 해가 되길 바랍니다. 저도 언제나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년사] 정재민 정의당 영등포구위원회 위원장

2019년 한해도 우리 사회가 참 많이 아팠고 갈등의 골은 깊었습니다. 고 김용균 노동자의 죽음 뒤에도 여전히 산업재해로 인한 죽음의 행렬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한여름 땡볕아래 톨게이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대법원의 ‘직접고용 판결’에도 불구하고 거리에서 차별과 싸워야 했고, 강남역 철탑에는 200일이 넘도록 김용희 삼성해고노동자가 아직도 고공농성 투쟁을 하고 있습니다. 생활고를 버티지 못해 일가족이 모두 사망의 길을 선택하는 참사도 이어졌습니다. 계속된 어린이 교통사망사고로 목숨을 잃은 아이들의 이름을 딴 법안들도 생겨났습니다. 반면 정치는 반목과 갈등으로 극에 달했고, 국민들에게 따뜻한 희망이 되어주질 못했습니다. ‘조국사태’로 인해 4개월이 넘도록 정치적 갈등이 지속되었고 대한민국은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습니다. 이 과정에 국민들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면서 아무런 견제도 받지 않는 정치검찰의 행태와 민생과 갈등해결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오직 기득권을 유지하는 것에만 혈안이 된 국회권력의 민낯을 생생하게 목도해야 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국회를 바꾸고, 검찰을 바꾸라는 국민의 염원이 국회 본회의에 올라왔습니다. 험난한 과정을 앞두고 있지만 선

[신년사] 정찬택 바른미래당 영등포갑 지역위원장

우리의 이웃, 영등포 가족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바른미래당 영등포갑 지역위원장 정찬택입니다. 대내외적 여건으로 혼란스럽고 경제는 어려워지고 국민들은 갈수록 삶의 여유를 느끼지 못하고 지쳐가고 있습니다. 자영업자는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 임금 인상으로 가게문을 여는 것 자체가 두렵고, 제조업을 하시는 분들은 원가상승과 내수경기 침체로 생산성이 저하되고 고정비용은 지속적으로 지출 되어야만 하는, 또한 가게 소득은 오히려 마이너스로 떨어지는데 각종 세율과 물가의 상승으로 살림살이가 너무 어렵다고들 하소연 합니다. 정치가 안정이 되어야 사회, 경제가 체인처럼 얽혀 같이 동반 정착할 수 있습니다 요즈음 정치인으로서 구민들께 인사를 드릴 때마다 뭐라고 말씀을 드려야 할지 갑갑한 마음입니다. 흔히 초심을 잃지 말라고 합니다. 적어도 국가와 국민을 위한다는 마음으로 정치을 하고자 하는 경우 3격을 갖추어야 되지 않나 싶습니다. 자격은 최소한 국민들이 말씀하시는 내용을 경청하고 이를 이해할 수 있는 능력과 자신을 낮추고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언행등 내적인 인격, 그리고 품격을 지녀야 된다는 마음입니다. 현실 정치인들이 하루에 단 한번만이라도 생각한다면 이렇게까지 국민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