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5℃
  • 구름조금강릉 30.6℃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조금울산 27.7℃
  • 구름조금광주 30.3℃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조금고창 29.8℃
  • 흐림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29.3℃
  • 구름조금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북촌 한옥청 2020년 상반기 전시 시작

  • 등록 2020.01.21 10:55:49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사전공모를 통해 시민 공유공간 북촌 한옥청(聽)의 2020년 상반기 전시·대관 일정을 확정하고 1월부터 6개월간 다채로운 전시를 진행한다.

 

북촌 한옥청은 2000년대 초반부터 진행된 ‘북촌가꾸기사업’의 일환으로 한옥 및 한옥지역 경관 보전을 위해 2003년 서울시가 매입해 시민 개방한옥으로 활용하고 있는 공공한옥 중 한 채이다.

 

시는 2017년부터 북촌의 장소성과 한옥에 부합한 콘텐츠 관련 전시를 희망하는 서울 시민이면 누구나 대관신청이 가능한 시민 모두의 공유한옥으로 북촌 한옥청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 상반기에는 대관전시 16건을 선보인다. 전시는 도자, 목가구, 전통꽃꽂이, 보자기 등 전통문화 및 공예 분야를 비롯해 펜화, 사진 등 현대공예 분야의 학생, 작가, 단체의 참여로 진행된다. 개별전시는 각각 1~3주간 진행되고, 전시자가 상주하며 관람객들에게 전시를 안내한다.

 

전시관람과 더불어 북촌 한옥청에서 바라다 보이는 가회동의 경관은 또 하나의 감상 포인트로, 북촌 한옥청 방문 시 놓치지 말아야할 북촌 풍경의 백미이다.

 

북촌 한옥청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전시프로그램 공모는 매년 상·하반기 서울한옥포털(hanok.seoul.go.kr)을 통해 사전 접수하며 2020년 하반기 전시 공모는 올 5월부터 접수 받는다.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확인하거나 서울시 한옥건축자산과(02-2133-5580)로 문의하면 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의 과거와 현재를 담고 있는 공공한옥은 지역문화 재생에 주효한 건축자산”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시민들이 그 가치를 공감하고 함께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북촌은 남산골한옥마을이나 민속촌과는 달리 우리네 이웃들이 살아가는 거주지역이므로, 지역을 방문할 때에는 주민들을 배려하는 ‘성숙하고 조용한 방문객’이 되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서초·은평·중구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추가 지정 위한 주민의견 수렴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올해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할 서초·은평·중구 등 3곳에 대해 오는 11일부터 주민의견 수렴에 나선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이란 미세먼지 또는 초미세먼지의 연간 평균 농도가 환경기준을 초과하고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이 집중된 지역을 지정해 미세먼지 노출저감 및 배출관리 사업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하는 안심구역을 말한다. 시는 지난 1월 전국 최초로 금천·동작·영등포구 등 3곳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한 바 있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되면 취약계층의 노출저감사업 및 미세먼지 배출저감사업 등 미세먼지 안심구역 맞춤형 지원사업을 시행할 수 있다. 지난 1월 지정된 영등포·금천·동작구는 자치구당 시비 3억원을 지원받아 어린이집 및 초등학교에 창호부착형 환기시스템, 에어커튼 설치 등 미세먼지 노출저감사업과 간이측정망 구축 등 배출저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 추가로 3곳을 지정하기로 하고 지난 3월 자치구 수요조사 후 전문가 현장평가, 선정위원회 심의 등을 통해 서초·은평·중구 3곳을 선정했다. 시는 오는 20222년까지 해마다 서울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3곳씩 추가지정해 총 12개로 확대할

오는 9월 지하철 7호선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 시범운영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교통공사는 서울시의 자전거 이용활성화 정책과 연계해, 서울 지하철 7호선에서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를 9월부터 10월까지 2개월 간 시범운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서울시가 시민 4,2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전거 평일 휴대승차 설문조사 결과 및 혼잡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7호선을 우선 실시해 향후 타 호선에 확대운영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며 “설문조사는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자출사), 따릉이 회원을 대상으로 지난 3월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선호도가 높은 2호선은 혼잡도를 감안 향후 확대운영 검토결과에 따라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시범운영 기간은 9월 1일부터10월 31일까지 2개월 간이며, 휴대승차 허용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이다. 7호선만 이용 가능하기 때문에, 아직 타 호선으로 환승 시에는 자전거를 휴대해 탑승할 수 없다. 탑승 시에는 자전거 거치대가 설치된 전동차 양쪽 끝칸에 한해 탑승 가능하며 혼잡도가 높은 출퇴근 시간대는 허용 시간에서 제외된다. 거치대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차량도 동일하게 운영된다. 공사는 자전거 휴대승차시 지하철을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6월말부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