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2 (수)

  • 흐림동두천 7.9℃
  • 흐림강릉 9.2℃
  • 서울 8.0℃
  • 대전 8.8℃
  • 흐림대구 9.3℃
  • 흐림울산 12.7℃
  • 박무광주 10.0℃
  • 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9.8℃
  • 흐림제주 13.0℃
  • 흐림강화 7.5℃
  • 흐림보은 7.4℃
  • 흐림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1.3℃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는 사랑을 싣고' 한복 명장 박술녀, 초등학교 밖에 다니지 못했던 어린 시절 회상

  • 등록 2020.02.07 09:08:41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7일 방송되는 KBS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박술녀는 지금의 ‘한복장인 박술녀’를 있게 한 세 스승으로, ‘강인한 어머니’와 ‘지독한 가난’ 그리고 유일한 학창시절인 초등학교 시절 ‘담임 선생님’을 꼽았다.

 

박술녀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한복디자이너가 되면서 지독하게 억셌던 가난은 딛고 일어설 수 있게 됐고, 오랜 꿈을 이룰 수 있게 곁에서 격려를 아끼지 않았던 어머니는 9년 전 86세의 나이로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 남은 인생의 스승님을 꼭 만나고 싶다며, 가난으로 초등학교밖에 졸업하지 못했던 박술녀 기억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장선 초등학교 1~2학년 담임 ‘김영분 선생님’을 찾아달라고 에 사연을 의뢰했다.

이어 박술녀는 밥 한 끼도 제대로 먹지 못할 정도로 굶주렸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인생의 유일한 학창시절인 초등학교 시절조차 형편 때문에 틈만 나면 학교에 가지 않았던 것을 고백했다. 육성회비를 내지 못해 혼날까 두려웠던 것은 물론, 가난 때문에 의기소침해져 바람이 불면 바람이 분다고, 비가 오면 비가 온다는 등의 온갖 핑계를 대며 학교에 나가지 않았던 것. 잦은 결석으로 교우관계까지 끊겼던 박술녀는 친구들 곁을 겉돌게 되면서 더욱 학교에 가고 싶지 않았다는 속마음을 내비치며 눈물을 훔쳤다는데.

그 무렵인 초등학교 2학년 당시, 학교에 잘 나오지 않는 박술녀가 걱정돼 그녀의 집을 찾아왔던 유일한 사람이, 바로 오늘 찾아 나선 김영분 선생님. 갑작스러운 선생님의 가정방문에 깜짝 놀랐던 박술녀는 뒷간에 숨어 어머니와 대화를 나누는 김영분 선생님을 몰래 지켜봐야만 했던 56년 전의 일화를 떠올렸다. 더불어 가난한 형편의 자신에게 관심이 없는 줄만 알았던 선생님이 어머니에게 “술녀가 똑똑해 공부를 잘하니, 꼭 학교에 보내 달라”고 말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박술녀는 김영분 선생님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고.

박술녀와 마찬가지로 가난으로 인해 학업의 끈을 잡지 못한 것이 한으로 남은 탓에, 김영분 선생님의 말씀대로 박술녀만큼은 학업에 열중하길 바랐다는 그녀의 어머니. 하지만 10식구가 먹고 살기도 빠듯했던 형편 때문에 박술녀는 공부보다는 밥벌이를 선택했고, 결국 중학교 진학을 포기하며 자신이 초등학교밖에 졸업하지 못했던 사실을 어머니가 항상 가슴 아파했다고 전했다. 박술녀는 살아생전 김영분 선생님의 이야기를 많이 했던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로, 자신의 어린 시절을 기억하는 유일한 스승이자 자신을 바른 길로 이끌어주려고 했던 김영분 선생님이 더욱 자주 생각난다고 하는데.

하지만 박술녀가 초등학생이었을 당시 30대 후반이었던 김영분 선생님의 나이를 고려한다면, 56년이 지난 현재 80세를 훌쩍 넘어 선생님의 건강이 우려되는 상황. 2MC와 긴 추억여행을 마치고, 불길한 예감을 감추지 못하던 박술녀는 차에서 내린 후 결국 참았던 눈물을 쏟아냈다는 후문. 과연 박술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7일 저녁 7시 40분 KBS1 에서 공개된다.

김영주 의원,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 위한 영등포 경제단체 긴급 간담회 개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김영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이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영등포 관내 경제단체들의 고충을 전달하고, 정부 대책을 공유하기 위해 ‘영등포 경제단체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윤준용 영등포구의회 의장을 비롯해, 최웅식 서울시의원, 구의회 김길자 운영위원장, 고기판·정선희·오현숙 의원과 박종명 영등포구상공회장, 이용현 서울소공인협회장, 최병열 영등포소기업소상공인회 이사장, 김태원 영등포전통시장 상인회장, 최용운 영등포구 상인현합회장, 강성욱 외식업중앙회 영등포지회 운영위원 등이 참석했다. 김영주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정부와 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러나 국민들이 불안감 때문에 외출과 소비를 자제함에 따라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감소하고 경제적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현장에서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을 만나보니 정부지원대책을 잘 모르고 있었고 또 현장의 목소리가 정부에 잘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정부 대책을 공유하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