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4.0℃
  • 연무서울 15.3℃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7.7℃
  • 구름조금고창 13.5℃
  • 맑음제주 15.8℃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문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 아시아계 최초

  • 등록 2020.02.10 13:14:5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했다.

 

9일(현지시각) '기생충' 각본을 쓴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봉 감독은 이날 무대에 올라 "감사하다. 큰 영광이다.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라며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 상"이라고 감회를 전했다. “그리고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진원 작가는 봉 감독에게 감사를 전한 뒤 "미국에는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며 ”제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필름메이커와 스토리텔러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생충'은 '나이브스 아웃',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함께 후보에 오른 쟁쟁한 작품을 제치고 수상했다.

 

특히 한국 영화의 아카데미 수상은 101년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도 92년 오스카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의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이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비롯해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통합당 박용찬 후보, 어르신·장애인·여성 공약 발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미래통합당 영등포을 박용찬 후보는 7일 어르신·장애인·여성 공약을 발표하며, 어르신과 장애인 그리고 여성들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전쟁으로 폐허가 된 땅을 지금의 대한민국으로 일군 분들이 어르신들”이라며 “그만큼 어르신들의 노후는 국가가 책임지고 지켜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후보는 건강보험에 적용되는 임플란트 개수를 현재 2개에서 4개까지 확대하고,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무료(국가예방접종)로 전환하는 등 어르신의 건강한 노후 생활을 위한 공약을 제시했다. 특히 “대상포진의 경우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지만, 몇 십만 원 내외인 예방접종 가격 때문에 많은 어르신들이 부담을 느낀다”며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에 반드시 필요하면서도 비용 부담이 큰 질환을 중심으로 국가 지원을 강화하도록 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박 후보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골다공증 검진 및 치료 시 건강보험 적용 확대 △‘시니어 보조교사’ 사업 확대 △은퇴자 건강보험료 인하 등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어 박용찬 후보는 장애인과 여성 공약도 발표했다. 박 후보는 장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