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맑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1.2℃
  • 연무서울 13.0℃
  • 연무대전 12.2℃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4.8℃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11.0℃
  • 맑음금산 11.9℃
  • 구름많음강진군 14.0℃
  • 맑음경주시 11.9℃
  • 맑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청와대 앞 집회천막 철거로 시민불편 해소

  • 등록 2020.02.13 11:11:4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13일 청와대 앞 효자로 도로(보도)를 무단 점유한 9개 단체의 11개동집회천막과 의자 500개, 매트 등 집회물품을 행정대집행으로 철거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앞 효자로는 집회장소의 상징성과 정치적 이슈화를 위해 그간 많은 단체에서 상시 집회 신고 후, 장기 불법도로(보도)를 점용해 집회천막과 각종 물품의 무단 적치로 인해 인근 주민들의 보행 불편 및 생활권 침해로 많은 원성을 샀다.

 

이날 새벽 7시 25부터 시작한 행정대집행은 종로구청장 명의로 대집행영장 전달, 대집행 실시, 완료 선언 순으로 이루어졌으며 종로구, 종로경찰서, 종로소방서에서 1,632명의 인력과 트럭, 지게차 등 15대의 차량이 동원됐다.

 

돌발 위험상황 발생 대처 및 질서 유지를 위해 경찰 1천 명과 응급구호, 의료지원을 위해 소방 100명, 종로보건소 10명이 현장에 배치됐다. 아울러 이번 행정대집행에 소요된 비용(약 1억원)은 각 집회주체에 청구할 방침이다.

 

그간 대화를 통한 자진철거를 위해 철거명령, 행정대집행 계고(5회)를 병행했으나 철거가 이루어지지 않고 시민 불편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시민의 안전과 보행권 확보를 위해 불가피한 행정대집행이었다.

 

더욱이 이번 조치는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다수의 사람들이 모이는 집회(모임)를 자제하고 있는 가운데 인근 국립서울맹학교와 초중고가 밀집해 있어 학습권 및 생활권 침해, 바이러스 확산우려로 학부모와 청운·효자동 주민들이 청와대 주변집회 자제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서울시는 집회천막과 같은 보행공간 내 불법 집회천막에 대해 우선 대화를 통한 자진철거를 유도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작년 8월 광화문 동아일보와 KT 빌딩 앞 5개소(천막 7개동), 11월에는 대한문 태극기집회 천막(4개동), 이번 달에 톨게이트노조 집회천막 2개소(7개동)가 자진 철거되어 시민불편을 해소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합법적인 집회·시위는 존중되어야겠지만, 불법으로 보도를 점유하고 있는 집회천막 및 집회물품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시민불편 해소와 질서 확립을 위하여 적법한 조치를 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터뷰] 김명수 전 산업은행 노조위원장 영등포갑 출마선언

본지는 오는 4.15총선에서 16일 출범하는 미래통합당 영등포갑 지역에 출마를 선언한 김명수 전 한국산업은행 노동조합 위원장(57·성균관대 법학박사)을 만나 출마 이유와 정치적 소신 그리고 앞으로의 포부에 대해 들어봤다. Q. 먼저 38만 영등포구민께 인사 한 말씀? - 존경하는 영등포구민 여러분 반갑습니다. 날씨가 따뜻합니다. 그러나 마음은 차갑기만 합니다. 난제도 많고 풀어야 할 숙제도 많습니다. 저의 열정으로 진정 살맛나는 영등포를 만들고 구민 여러분의 자존심을 살리기 위해 이번 4.15총선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저 김명수가 가는 발걸음마다 영등포의 발전의 역사가 이뤄질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그동안 갈고 닦은 저의 모든 역량을 쏟아 영등포의 발전과 구민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Q. 영등포갑 지역구를 선택하게 된 특별한 이유? - 당연합니다. 저는 영등포에서 2,30년 가까이 직장 생활을 했고 영등포구민들과 많은 희노애락을 같이 나눴습니다. 무엇보다 영등포가 다른 지역보다 많이 낙후되어 있습니다. 예전에는 영등포가 서남권에서 최고의 도시였으나 지금은 강남, 송파 등에 비해 많이 뒤쳐져 있습니다. 영등포가 더욱 더 발전해

[기고] 제대로 된 ‘든든한 보훈’을 위한 선택과 집중

2020년 대한민국의 화두는 단연코 ‘확실한 변화’이다. 이에 따라 국가보훈처도 제대로 된 ‘책임보훈’을 실현하고자 슬로건도 ‘따뜻한 보훈’에서 ‘든든한 보훈’으로 바꾸고, ‘국민통합’과 ‘국가책임 강화’에 기여하는 국가보훈이 될 수 있도록 ‘선택과 집중’을 통한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국가보훈의 미래를 책임 있게 이끌어 나가기 위한 정책중심 부처로 거듭나고자 기획조정관실 내 정책개발팀을 신설했으며, 본부 간부급과 지방기관장이 유기적인 소통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 내도록 회의방식을 개선하는 등 보훈정책을 제대로 추진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제대로 된 ‘든든한 보훈’을 위해 전직원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노력하고자 기관장 등 간부급이 솔선수범해 ‘적극행정 실천서약’을 실시했고, 앞으로 매월 적극행정 수범사례 및 실패사례를 공유하여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환경 변화에 걸맞는 보훈정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서울보훈청은 전국 보훈대상자의 50%가 거주하는 서울․경기․강원 지역을 관할하는 최일선 보훈관서로서 이러한 국가보훈처의 ‘확실한 변화’를 위해 앞장서 나가기 위해 우선 6·25전쟁 70주년과 4·19혁명 60주년을 계기로 국민과 함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