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5.4℃
  • 구름조금울산 5.9℃
  • 맑음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8.1℃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8℃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정영재 전용 흑기사 출동”

  • 등록 2020.02.14 10:54:18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포레스트’ 박해진이 조보아의 1초 내 해결사로 활약하는 ‘신데렐라 왕자님’으로 변신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미령 숲에서 만나게 된 두 남녀가 각각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로 보는 이들에게 오감을 자극시키는 피톤치드를 발산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지난 12일 방송된 9, 10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7.5%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2%까지 치솟으며 수목드라마에서 적수 없는 1위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강산혁(박해진)은 시보를 벗어나 대원으로 인정받기 위해 ‘합동 훈련’에 참석해 1등을 거머쥐겠다고 선언했고, GPS 경로를 이탈해 계곡으로 뛰어들었다. 그러나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가면서 GPS 위치 표시에서 사라졌고, 이에 의료진 협조 요청으로 참석해 훈련을 보고 있던 정영재(조보아)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정영재가 결승선으로 달려가 강산혁을 부르짖는 순간, 아우라를 풍기며 강산혁이 무사 귀환, 다음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박해진-조보아가 거세게 흘러가는 계곡물 안에서 ‘발동동 투샷’을 선보인다. 극중 강산혁이 계곡으로 떨어진 정영재 신발을 주워주는 장면. 강산혁은 신발이 떨어진지도 모른 채 계곡 바위 위에 걸터앉아 상념에 빠져있는 정영재를 목격한 후 재빨리 신발을 낚아채는 ‘엑셀 부스터’를 가동시킨다. 정영재 전용 흑기사를 자처한 강산혁과 시무룩한 표정의 정영재가 눈길을 사로잡는 가운데, 두 사람이 계곡 안에서 극과 극 반응을 보이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박해진-조보아의 ‘신데렐라 왕자님’ 장면은 강원도 평창에 위치한 한 계곡에서 진행됐다. 이날 먼저 촬영에 들어갔던 조보아는 계곡의 물살 소리에 옆 사람과의 대화도 잘 들리지 않자 스태프가 사용하는 무전기를 빌려 든 채 멀리 있는 감독과 소통하며 감정을 다잡는 열정을 보였다.

더욱이 무전기를 통해 뙤약볕에서 진행되는 촬영에 지쳐있을 스태프들에게 파이팅을 불어넣으며 현장을 생동감 넘치게 만들었다. 또한 박해진도 험준한 산속 촬영으로 고생하는 스태프들을 대신해 클로즈업 촬영에서 직접 신발을 물에 던진 후 달려가 자연스럽게 주워 올리는 태연한 연기를 선보여 현장에 ‘피톤치드 힐링’을 불어넣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남부교육지원청, 영등포·금천·구로구와 원활한 온라인 개학 위한 학교지원 방안 모색

[영등포신문=정종화 시민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소속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김재환)은 코로나19로 인한 각급 학교의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남부 3개 자치구 구청장과 교육지원청-자치구 긴급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긴급회의는 자치구와 교육지원청이 협력해 관내 학교의 온라인 개학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서, 지난 1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과 가진 긴급회의를 시작으로 2일에는 금천구(구청장 유성훈), 3일에는 구로구(구청장 이성)와 긴급회의가 열렸다. 1일 진행된 채현일 구청장과의 긴급회의에서, 온라인 개학으로 인한 교육취약계층의 원격수업 지원 방안, 학교방역 지원 방안 등이 논의됐다. 남부교육지원청과 영등포구청은 관내 각급 학교가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개학을 차질없이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을 함께 해 나가기로 했다. 김재환 교육장은 “그동안 남부혁신교육지구 운영을 통해 쌓아온 교육지원청과 자치구간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코로나19를 더불어 함께 이겨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사상 초유의 사태로 야기된 온라인 개학을 맞이해 한 아이도 사각지대에서 방치되지 않도록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