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11.6℃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11.0℃
  • 맑음광주 8.3℃
  • 구름조금부산 10.8℃
  • 맑음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11.4℃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7.0℃
  • 구름조금거제 9.3℃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너는 내 운명, 박시은母, 딸 부부 입양, 내 편이 하나 더 생겼구나…’뭉클 고백’

  • 등록 2020.02.24 11:36:47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박시은의 어머니가 딸의 입양에 대한 속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월) 밤 11시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은 가구 시청률 9.2%,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은 3.1%로 월요 예능 1위의 왕좌를 이어갔다. 또한, 박시은의 어머니가 입양에 대한 속마음을 밝히는 장면의 분당 최고 시청률은 9.9%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양봉부부’ 강남, 이상화는 노부부로 분장한 채 등장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모태범의 제안으로 일일 스케이트 교실에 강습 초청을 받은 이상화가 수강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해주기 위해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한 것.

약 3시간에 걸친 특수분장으로 두 사람은 노부부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그러나 이후 스케이트 수업에 참가한 두 사람은 어설픈 연기로 지켜보는 이들을 불안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강남은 연기를 하며 “결혼한 지 70년 됐다. 애가 여섯 명, 손자가 열두 명이다”라며 은근슬쩍 희망사항(?)을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미리 약속한 계주 시간이 됐고, 그전까지 연기를 하며 느릿느릿 스케이트를 탔던 이상화는 자기 차례가 되자 다시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와 실력을 뽐내 현장에 있던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빠른 속도로 계주를 마무리 한 이상화는 마스크를 벗고 정체를 드러내 모두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2세를 준비 중인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결혼 후 첫 산전 검사를 받기 위해 산부인과를 찾았다. 혈액검사부터 시작됐고, 진태현은 “바늘 공포증이 있다”라며 채혈을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시은은 어린아이를 다독이듯 채혈을 하는 진태현의 손을 꼭 잡아줬다. 이에 MC들은 “박시은 씨 없으면 안 되겠다”, “아내 입장에서 이런 남편이면 돌봐주는 맛이 있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두 사람은 각각 정액검사, 자궁 초음파 검사를 받았고, 두 사람 모두 임신 시도가 가능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특히, 진태현은 모든 수치가 정상인 데 이어 정자의 양이 기준치의 7.6배라는 결과를 받았고, 이에 안도한 듯 아이처럼 환하게 웃었다.

한편, 딸 부부가 2세 준비를 위해 산전 검사를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박시은의 어머니가 두 사람의 집에 찾아왔다. 어머니는 두 사람과 식사를 하며 딸 부부의 입양에 대해서도 솔직한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어머니는 “입양하기 전부터 계속 이야기를 해서 언젠가는 한 명 데려오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세연이는 자주 봐서 예뻤다. ‘내 편이 하나 더 생겼구나’ 싶었다”라고 해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진태현은 “’우리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니 너무 좋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박시은의 어머니가 입양에 대한 속마음을 드러낸 이 장면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며 분당 시청률 9.9%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윤지와 딸 라니는 동반 화보 촬영에 나섰다. 이날 이윤지는 그동안 보여줬던 편한 옷차림의 라니 엄마가 아닌 배우로서의 포스를 발산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숙 역시 “맨날 민낯만 보다가 순간 여배우라는 걸 잊었다”라며 감탄했다. 한편, 촬영을 기다리던 라니는 이날도 샌드위치 폭풍 먹방으로 웃음을 안겼다. 그러던 라니는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프로 모델처럼 자연스럽게 포즈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서울시, 시민회의 통해 코로나19 이후 사회 논의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은 평범했던 일상을 바꿔놨다. 비대면 구매가 가능한 온라인 쇼핑과 배달시스템 일상화되고, 집안 내에서의 문화콘텐츠 소비도 대폭 늘어났다.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이 활성화되고, 무인 주문시스템도 대폭 증가했다. 건강, 보건의료에 대한 관심도 증폭됐다. 소비위축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비정규직과 자영업자는 생계절벽에 직면했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전반의 변화를 시민 집단지성으로 선제적으로 준비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의 위기를 극복하고, 언제 다시 닥쳐올지 모르는 감염병과 사회재난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 또, 코로나19 종식 이후 달라지게 될 새로운 사회나 도시에 대해서도 토론한다. 많은 전문가들도 바이러스 확산을 가속화시키는 세계화와 도시화, 자연파괴, 기후변화 같은 문제로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더라도 이후 또 다른 감염병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제 감염병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을 준비해야 함을 조언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서울시민회의’라는 새로운 유형의 정책 공론장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존 청책 수준의 시민참여 프로세스를 넘어 시민이 제안,

서울시, 코로나19 대응 단계별 '상수도 비상운영체제' 가동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단수 없이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할 수 있도록 서울 전역 6개 아리수정수센터에서 ‘상수도 비상운영체제’를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에 있는 6개 아리수정수센터(광암, 구의, 뚝도, 영등포, 암사, 강북)는 하루 평균 320만 톤의 물을 생산해 천만 서울시민에게 공급하고 있다. 비상운영체제는 직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를 가정해 1단계(센터 일부 직원 자가격리 시), 2단계(확진자 발생 시)로 운영된다. 시는 비상상황에 대해 이와 같은 대비를 완료하고, 실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비상운영체제를 즉시 가동한다. 정수센터 일부 직원이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경우는 물론, 수돗물 생산 공정을 실시간 감시‧제어하는 핵심 시설인 ‘중앙제어실’ 근무자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시설을 폐쇄해야 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설정하고, 이에 수반되는 문제들을 검토해 대응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한 것이다. 이를 위해 중앙제어실 폐쇄 시 대체 이용할 수 있는 비상 중앙제어실을 임시로 구축하고, 퇴직자 등으로 구성된 대체 인력풀 총 249명 구성도 완료했다. 시는 중앙제어실은 실시간 물 사용량을 예측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